팔과 겨드랑이의 살이 유난히 빠지지 않는 다면…'부유방' 의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팔과 겨드랑이의 살이 유난히 빠지지 않는 다면…'부유방' 의심
결혼을 앞두고 있는 직장인 A씨(29세)는 지난 여름부터 꾸준히 체중 관리를 하고 있다. 이렇게 식이조절과 함께 운동을 꾸준히 한 결과 목표했던 체중감량에는 성공했지만 아직 해결되지 않은 부분이 있다. 바로 겨드랑이다. 유난히 겨드랑이 부분에 살이 많은 그는 웨딩드레스를 입었을 때 살이 툭 튀어나올까봐 걱정이다.

팔과 겨드랑이 부위는 혈액순환 문제, 스트레스 및 과로 등으로 지방이 쉽게 쌓인다. 이에 결혼을 앞두고 있는 예비 신부라면 드레스를 입었을 때 옷 맵시가 살아자지 않을까봐 걱정에게 마련. 그런데 다른 곳에 비해 유난히 겨드랑이나 팔에 살이 많고 불룩하게 튀어 나왔다면 부유방일 가능성이 높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부유방은 정상 유방조직이 가슴이 아닌 다른 부위에 존재하는 것을 말한다. 유선 조직이 퇴화되지 않고 남은 부분인데 부유방이 발생 할 확률은 전체 여성 중 1~3%로 높은 편이다. 실제로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 결과 2014년 부유방으로 병원에 내원한 환자는 약 6천명에 달한다.

하지만 크기가 작거나 증상이 미미한 경우에는 모르고 지나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부유방은 팔이나 옆구리, 가슴 아래 부위 등 다양한 곳에 생길 수 있다. 겨드랑이와 팔 주변이 불룩 튀어 나왔거나 멍울이 잡힌다면 부유방을 의심해볼 수 있다. 2차 성징이 나타나거나 임신과 출산 시기에 크기가 커지기도 하며, 생리 주기에 따라 통증이 발생하기도 한다.

질병이 아니기 때문에 반드시 치료해야하는 것은 아니나 주기적으로 통증이 나타나거나 외관상으로 좋지 않다면 수술적 방법으로 제거 가능하다.

민병원 유방센터 김혁문 부원장은 “겨드랑이나 팔 주변의 부유방은 통증이나 미적인 이유로 수술을 시행하는 경우가 많다”라며, “부유방은 자연히 사라지지 않기에 수술이 불가피한데, 발생 부위에 따라 시술 방법이 다르기에 부유방이 의심 된다면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전했다.

부유방이 의심된다면 초음파로 진단 후 환자 유선 조직과 피부 상태에 따라 개인에게 적합한 치료법을 적용하게 된다.

김혁문 부원장은 “부유방은 지방제거술로도 치료가 가능하나 유선 조직이 남아 있으면 재발 가능성이 높고 통증 또한 계속 될 수 있다”라며, “작은 유선 조직까지 없애고 그 이후 지방흡입으로 모양을 교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수술 후에는 어느 정도 붓기가 남아 있을 수 있으나 약 8주 정도 지나면 모양이 잡히고 회복이 된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