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아는 오빠…남친에겐 '민감'한 대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냥' 아는 오빠…남친에겐 '민감'한 대상
상당수 미혼남녀들이 내 연인의 이성 관계에 대해 신경 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남성과 여성 모두 상대의 ‘그냥 아는 오빠 혹은 동생’의 관계를 가장 민감하게 느꼈다.

결혼정보회사 가연(www.gayeon.com)은 20~30대 미혼남녀 417명(남 203명, 여 214명)을 대상으로 ‘내 연인의 이성 관계’에 관한 설문을 펼친 결과를 지난 6일 공개했다.

이데 따르면 ‘연인의 이성 관계가 신경 쓰이는가?’에 관한 질문에 응답자의 81.1%가 ‘그렇다’고 답했다. 특히 여성(77.6%)보다는 남성(84.7%)이 더 크게 신경을 쓰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연인의 이성 관계 중 특히 어떤 상대에게 민감할까? 연인의 이성 관계를 신경 쓰고 있다고 답한 이들에게 ‘어떤 상대가 가장 신경 쓰이는지’에 관해 물은 결과, 남성의 45.3%는 ‘내 여자 친구의 그냥 아는 오빠’를 여성의 51.2%는 ‘내 남자 친구의 그냥 아는 동생’을 가장 신경 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남성은 ▲학교 선배(29.7%) ▲교회오빠 등 종교 관련 인물(18.6%)을, 여성은 ▲회사 직원(31.3%) ▲아는 누나(12.7%) 등을 신경 쓰여 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그렇다면 연인에게 본인의 고민을 이야기했음에도 불구하고, 상대가 계속해서 다른 이성과의 만남을 유지한다면 어떻게 할까?

전체 응답자에게 ‘연인이 신경 쓰이는 다른 이성과의 만남을 계속할 경우’에 관해 질문한 결과 44.1%의 응답자가 ‘이별을 고한다’고 답했다. 믿음이 없는 연인관계는 지속하기 어렵다는 것.

뒤이어 28.5%의 응답자는 ‘신경 쓰이게 하지 않겠다는 다짐을 받는다’고 응답했다. 이밖에도 ▲나도 다른 이성을 만나며 내 인생을 즐긴다(14.6%) ▲알면서도 관계를 위해 참고 넘어간다(4.8%) 등의 의견이 자리했다.

조사를 담당한 가연 홍보팀은 “연인 사이에 다툼을 일으키는 원인 중 하나가 상대의 이성 관계 문제”라며 “본인의 사생활을 존중해달라고 말하기 전에 상대가 받을 상처를 생각한다면 보다 행복한 관계를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미지제공=가연>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