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란성 쌍둥이 목사, 몰카 찍다 걸리니 ‘동생 이름 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란성 쌍둥이 목사' /사진=이미지투데이
'일란성 쌍둥이 목사' /사진=이미지투데이
‘일란성 쌍둥이 목사’

한 대형마트에서 여성의 신체를 몰래 찍던 목사가 경찰에게 적발되자 자신의 일란성 쌍둥이 동생인 척하며 신분을 숨겼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모 교회 목사 장모(35)씨를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 위반 혐의(카메라등이용촬영)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지난 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장씨는 지난 3일 오후 11시께 서울 강남구 역삼동 한 대형 마트에서 쇼핑할 때 쓰는 바구니에 휴대폰을 넣고 촬영하는 방식으로 여성 신체 등을 찍은 혐의를 받고 있다.

체포 직후 장씨는 일란성 쌍둥이 동생의 이름을 대면서 신분을 감추려다 들통나고 말았다. 경찰 조사 결과 장씨는 대형 교회 목사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 장씨 휴대폰에서는 또 다른 여성 2명의 치마 속 등을 찍은 사진이 발견됐다.

경찰 관계자는 "장씨가 이전에도 동종 범죄를 저지른 전과가 있었다"며 "이번에는 쇼핑 바구니를 이용해 여성들을 따라다니면서 사진을 찍다 남자친구에게 적발됐다"고 전했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