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야당?’ 김만복 전 국정원장, 새누리당 징계여부 논의키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만복 전 국정원장. /사진=뉴시스 DB
김만복 전 국정원장. /사진=뉴시스 DB
'김만복 전 국정원장 논란'

이른바 ‘팩스입당’으로 논란을 빚은 김만복 전 국가정보원장에 대해 새누리당 지도부가 징계여부를 논의키로 했다.

황진하 사무총장은 지난 6일 오후 국회에서 예정에 없던 기자회견을 갖고 “김만복 전 원장의 새누리당 입당과 관련해 어떤 숨겨진 의도가 있는 게 아니냐는 의혹까지 제기하는 많은 분들이 있다"며 당내 반발 여론을 얘기했다.

황 사무총장은 이어 “김만복 전 원장이 지난 8월27일 서울시당을 통해 팩스로 입당 신청서류를 제출할 때 담당직원이 이 분이 국정원장인지 아닌지 관련 사실을 꼼꼼히 챙기지 못했다”며 “그러다보니 (언론보도가 난) 11월5일까지 새누리당에서 그 누구도 이 사실을 몰랐다”고 경위를 설명했다.

그는 “당헌당규에 따라 해당행위를 했는지 여부를 조사해서 상응하는 조치를 할 예정”이라며 “이번주 초, 늦어도 월요일 화요일까지는 (조사결과를) 보고하라고 했고 종합되면 바로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김 전 원장은 지난 8월27일 새누리당에 입당 원서를 제출했다. 그러나 2주 뒤에는 재보궐선거에 출마한 야당 소속 예비후보의 지지연설을 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최근 노무현재단 주최로 열린 한 심포지엄에 참석했다.

새누리당 측은 이에 새누리당의 명예를 실추시킨 행위라 보고 당헌, 당규에 따라 제명해 출당시키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23:59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23:59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23:59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23:59 01/27
  • 금 : 55.74상승 0.4223:59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