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부친상, 친박계와 화해 계기 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승민 부친상'

지난 8일 유승민 전 새누리당 원내대표의 부친인 유수호 전 국회의원의 빈소가 마련된 대구 중구 경북대병원 장례식장에 거물 정치인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졌다.

정의화 국회의장과 서청원 새누리당 최고위원, 이재오 새누리당 의원 등 중진급 정치인들이 차례로 빈소를 찾아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족들에게 위로의 말을 건넸다.

빈소 안팎에는 이병기 대통령 비서실장,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등이 보낸 근조화환 100여개가 빽빽이 자리를 메웠다.

한편 유승민 전 새누리당 원내대표의 부친상으로 당내 친박(친박근혜)계와의 관계 복원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유 전 원내대표는 지난 7월 국회법 개정안 파동 당시 박근혜 대통령 및 친박계 의원들과 갈등을 빚다 결국 원내대표직을 내려놓고 비박계로 입지를 공고히 했다.

이런 상황에서 유 전 원내대표의 부친상은 그동안 불편한 관계에 있었던 친박계가 ‘조문’을 통해 관계회복의 실마리가 될 것인지 정치권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특히 친박계의 좌장으로 통하는 서 최고위원은 이날 조문을 마치고 별도의 테이블에 앉아 유 전 원내대표 등과 잠시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서 최고위원은 조문을 마친 뒤 기자들이 '오늘 조문이 친박과 유 전 원내대표와의 화해로 보면 되느냐'고 묻자 "그게 무슨 말인지 질문을 이해하지 못하겠다”며 “유 전 원내대표와 친박이 갈등한 적이 없고, 갈등할 이유도 없다"고 밝혔다.


'유승민 부친상' /사진=뉴스1
'유승민 부친상' /사진=뉴스1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9.02상승 18.2311:12 06/22
  • 코스닥 : 1010.11하락 0.8811:12 06/22
  • 원달러 : 1132.60하락 2.111:12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1:12 06/22
  • 금 : 71.79상승 0.8111:12 06/22
  • [머니S포토] 본격 논의되는 국민의힘-국민의당 합당
  • [머니S포토] 토론회에서 만난 與 잠룡 이낙연과 정세균
  • [머니S포토] 코로나19 손실보상법 논의 시작한 당정청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 [머니S포토] 본격 논의되는 국민의힘-국민의당 합당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