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삼성물산 출범…삼성그룹 순환출자 고리 7개로 감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서초구 삼성물산 본사 앞 깃발이 바람에 펄럭이고 있다./사진=머니투데이DB
서울 서초구 삼성물산 본사 앞 깃발이 바람에 펄럭이고 있다./사진=머니투데이DB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으로 통합 삼성물산이 출범하면서 삼성그룹의 순환출자 고리가 10개에서 7개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재벌닷컴은 삼성그룹의 계열사 간 순환형 출자형태로 된 고리의 수가 통합 삼성물산 출범을 계기로 기존 10개에서 7개로 감소했다.

순환출자는 ‘A사→B사→C사→A사’ 식으로 지분을 보유하는 구조로, 계열사의 지배력을 높이는 수단이 되기도 하지만 한 계열사가 부실화하면 출자관계의 다른 계열사가 동반 부실해질 우려가 있다. 이에 공정거래위원회는 공정거래법을 개정해 대기업이 새 순환출자 고리를 형성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삼성그룹은 이번 합병으로 삼성그룹의 모든 순환출자 고리를 지주회사 격인 통합 삼성물산을 중심으로 재편했다. 삼성생명과 삼성화재를 중심으로 형성된 기존 순환출자 고리 4개는 완전히 해소됐다.

새로운 순환출자의 특징은 삼성물산이 그룹 지배구조의 핵으로 자리잡고 주력회사인 삼성전자에 대한 그룹내 지배력을 강화한 점이다. 이로 인해 삼성 오너가의 그룹 지배력도 강화됐다. 과거보다 순환출자 해소 방법이 한결 수월해졌다는 평가다.

업계에서는 순환출자 고리가 통합 삼성물산을 중심으로 형성되면서 과거보다 순환출자 해소 방법이 한결 수월해졌다는 평가다.

한편 공정위는 통합 삼성물산 출범으로 인해 새로 형성된 순환출자 고리가 공정거래법상 해소 대상인지 여부에 대한 검토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8:01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8:01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8:0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6
  • 금 : 71.79하락 0.2218:01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