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가 이상운 교통사고로 별세, 그는 누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소설가 이상운'

소설가 이상운 씨가 지난 8일 오전 교통사고로 별세했다. 향년 56세.

이상운 작가는 1959년 경북 포항에서 태어나 연세대학교 국문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원에서 국문학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1997년 장편소설 '픽션 클럽'으로 대산창작기금을 받으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청소년 소설 '내 마음의 태풍', 엽편소설집 '달마의 앞치마' '제발 좀 조용히 해줘', 장편소설 '탱고' '누가 그녀를 보았는가' '어디서 무엇이 되어', 단편집 '쳇, 소비의 파시즘이야' 등을 펴냈다. 지난 9월엔 장편 '신촌의 개들'을 출간했다.

2006년 장편소설 '내 머릿속의 개들'로 제11회 문학동네작가상, 죽음을 앞둔 아버지와 함께한 3년 반의 기록을 담은 다큐 에세이 '아버지는 그렇게 작아져간다'로 올해 제5회 전숙희문학상을 받았다.

고 이상운 소설가. /자료사진=뉴스1DB
고 이상운 소설가. /자료사진=뉴스1DB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