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중전화 안심 부스, '범죄예방 부스'로 든든한 변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공중전화 안심 부스'

방치된 공중전화 부스가 위험할 때 대피할 수 있는 안심 부스로 변신한다.

9일 서울시는 지난달 24일 북촌 한옥마을 입구 풍문여고 앞 공중전화 부스를 안심 부스로 바꿨다고 밝혔다.

공중전화 안심 부스는 범죄 위협을 받은 시민이 대피해 버튼을 누르면 문이 닫히고 사이렌과 경광등이 작동하는 시스템과 기능이 있다. CCTV와 스마트미디어 등으로 범인 인상을 녹화할 수도 있다.

또 공중전화 안심 부스는 주변에 무료로 와이파이를 제공하며 부스 내 터치 스크린으로 인터넷 접속도 할 수 있다. 현금자동입출금기(ATM)가 비치돼 금융서비스도 제공된다. 서울시는 앞으로 인근 지구대 자동연결시스템과도 연계할 예정이다.

'공중전화 안심 부스' /자료사진=뉴스1
'공중전화 안심 부스' /자료사진=뉴스1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8.71상승 14.8312:41 06/23
  • 코스닥 : 1020.33상승 8.7712:41 06/23
  • 원달러 : 1136.30상승 4.412:41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2:41 06/23
  • 금 : 72.52상승 0.7312:41 06/23
  • [머니S포토] 국회 기재위 회의 출석한 홍남기 부총리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책위 가상자산 TF, 인사 나누는 박완주·유동수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국회 기재위 회의 출석한 홍남기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