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명차의 고향' 독일서 판매 1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기아차, '명차의 고향' 독일서 판매 1위
현대·기아차가 명차의 본고장인 독일에서 지난달 수입차 판매량 1위에 올랐다.

독일자동차공업협회는 지난 10월 독일 수입차 시장에서 현대차는 9084대, 기아차는 5047대를 판매했다고 9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각각 0.41%, 4.19% 증가한 수치다.

현대차와 기아차를 합하면 총 판매 대수는 1만4131대로 ▲2위 스코다(1만3808대), ▲3위 르노(9665대)보다 많다. 단일 브랜드 판매량으로는 현대차가 스코다, 르노에 이어 세 번째로 많았다. 지난달 쌍용차는 전달보다 101.60% 늘어난 252대를 팔았다.

지난달 독일의 수입차 총 판매량은 지난해보다 5.19% 감소한 9만4452대로 집계됐다. 이중 판매량이 늘어난 브랜드는 현대·기아차를 포함해 재규어, 지프, 랜드로버, 마세라티, 마쓰다, 미쓰비시, 쌍용차, 스바루 등 10개뿐이다.

한편 독일 내수시장은 18만2829대를 기록하며 지난해보다 4.74% 증가했다. 독일차 중 유일하게 폭스바겐만 감소세를 기록했다. 폭스바겐의 독일판매량은 6만1535대로 지난해보다 0.71% 줄어들었다. 아우디 또한 2만3981대를 판매, 0.90% 성장하는 데 그쳤다.
 

성동규
성동규 dongkur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위크>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