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학산 살인사건, 12일째 오리무중… "비면식범 우발적 범행 가능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무학산 살인사건’

경남 마산동부경찰서는 홀로 산행에 나섰던 50대 여성 피살사건 수사본부를 설치·운영한다고 9일 밝혔다. 수사본부는 기존 수사전담반 50명에서 81명으로 확대 편성했다. 범인 특정을 알려주거나 검거에 결정적 역할을 한 제보자에게는 신고보상금 1000만원을 줄 계획이다.

경찰은 지난 2일 제보를 요청하는 전단지를 배포하고 공개수사에 나선 이후 제보 19건을 접수했다. 여기서 경찰은 사건 발생일인 지난달 28일 오후 2시쯤 여성의 비명소리를 두 차례 들었거나 등산한 시민 제보 및 최면수사를 토대로 용의자로 추정되는 사람의 인상착의를 확인,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등산로 주변과 그 아래 주택 일대에 설치된 CCTV 80여대, 차량 블랙박스 30대, 창원권 관제센터 CCTV 3000여대도 분석하고 있다.

경찰 측은 "범인 검거를 위해 CCTV를 분석하고 탐문수사를 하는 등 광범위한 수사를 하고 있다"며 "현재로써는 비면식범의 우발적 범행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시민들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평일 오후 4시간 동안 민·관 합동 무학산 등산로 순찰대도 운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홀로 등산에 나섰던 A(51)씨는 지난달 29일 오후 창원시 마산회원구 무학산 한 등산로 주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A씨 사망 원인이 머리 뒷부분에 가해진 강한 충격으로 인한 뇌출혈로 확인된 점 등에 미뤄 하루 전인 28일 오후 2시를 전후해 살해된 것으로 보고 있다.

'무학산 살인사건' /자료사진=마산동부경찰서 제공
'무학산 살인사건' /자료사진=마산동부경찰서 제공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6.79상승 10.613:12 06/24
  • 코스닥 : 1014.29하락 2.1713:12 06/24
  • 원달러 : 1135.50하락 2.213:12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13:12 06/24
  • 금 : 73.43상승 0.9113:12 06/24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과방위 또 파행' 회의장 퇴장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국회 환노위 회의 주재하는 송옥주 위원장
  • [머니S포토] '국힘 부동산 전수조사 압박' 윤호중 "생선도 머리부터 썩기 마련"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