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직원들 "배출량 조작은 CEO의 무리한 목표 설정이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폭스바겐' /사진=뉴스1 DB
'폭스바겐' /사진=뉴스1 DB


폭스바겐 엔지니어들이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조작한 사실을 인정했다.

8일(현지시간) 독일 유력 주간지 빌트암존탁은 입수한 폭스바겐 내부 감사 문건을 토대로 2013년부터 올해 봄까지 타이어 공기압과 연비 등을 조작했으며, 이산화탄소 배출 수치에도 손을 댔다고 보도했다.

이어 다수의 폭스바겐 엔지니어들이 이산화탄소(CO2) 배출 자료 조작 사실을 시인했다고 밝했다. 직원들은 마르틴 빈터코른 폭스바겐그룹 전 CEO가 무리한 목표를 설정했기 때문에 조작에 나서게 됐다고 설명했다.

빈터콘 전 CEO는 2012년 3월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모터쇼에서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2015년까지 30% 줄이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엔지니어들은 이 목표가 달성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차마 말하지 못했다는 것.

그러나 독일 폭스바겐 본사 R&D(연구개발) 부서에서 근무하는 한 엔지니어는 지난달 말 내부 감사에서 상사들에게 관련 조작 사실을 털어놨다. 2013년부터 올해 여름까지 공기압 수치를 변경하고 디젤유와 엔진오일을 섞어 연비를 높여 배출가스를 조작했다는 설명이었다.

이에 대해 폭스바겐 대변인은 "직원들이 내부 조사에서 연료 소모량을 측정하는데 부정행위가 있었다고 밝혔다"며 "이것이 어떻게 가능했는지는 향후 조사를 통해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폭스바겐은 관련 조작과 관련해 누구를 정직시킬지를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나 신문은 폭스바겐 고위 임원을 인용해 해당 조작 사실을 밝힌 엔지니어는 처벌하지 않기로 했다고 전했다.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