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제네시스 'EQ900'에 자율주행 기술 탑재 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네시스 'EQ900'. 사진=임한별 기자
제네시스 'EQ900'. 사진=임한별 기자
현대자동차(현대차)가 제네시스 브랜드로 출시되는 'EQ900'에 자율주행 기술을 탑재한다.

9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EQ900에 ▲고속도로 주행지원 시스템(HDA, Highway Driving Assist System) ▲차선유지 제어 시스템(LGS) ▲내비게이션 연동 기능 등을 탑재하기로 했다.

이 기술은 운전자가 핸들을 조작하지 않아도 차선을 유지하면서 주행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 앞차와의 간격을 감지해 일정 거리를 유지하고 내비게이션과 연동해 과속위험 지역에서는 속도를 제어한다.

한편 현대차는 오는 10일 경기 화성에서 진행되는 'EQ900' 프리뷰 행사에서 이 같은 기능을 소개할 예정이다. 최고급 럭셔리 세단 에쿠스로 알려진 EQ900은 제네시스 브랜드로 내달 출시된다.

 

성동규
성동규 dongkur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위크>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9.80하락 18.8811:16 06/17
  • 코스닥 : 1003.90상승 5.4111:16 06/17
  • 원달러 : 1127.90상승 10.711:16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11:16 06/17
  • 금 : 72.78상승 0.9911:16 06/17
  • [머니S포토] 서울시 오세훈·권익위 전현희, '청렴 사회구현' 위해 양 기관 협력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서울시 오세훈·권익위 전현희, '청렴 사회구현' 위해 양 기관 협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