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학산 살인사건 수사본부 확대, 제보 19건 접수… 신고 보상금 '1000만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무학산 살인사건’ 

경남 창원 무학산에서 발생한 50대 여성 살인사건에 대해 마산동부경찰서는 오늘(9일) 수사본부를 설치·운영한다고 밝혔다. 수사본부는 기존 수사전담반 50명에서 81명으로 확대 편성했다. 범인 특정을 알려주거나 검거에 결정적 역할을 한 제보자에게는 신고보상금 1000만원을 줄 계획이다.

경찰은 지난 2일 제보를 요청하는 전단지를 배포하고 공개수사에 나선 이후 제보 19건을 접수했다. 여기서 경찰은 사건 발생일인 지난달 28일 오후 2시쯤 여성의 비명소리를 두 차례 들었거나 등산한 시민 제보 및 최면수사를 토대로 용의자로 추정되는 사람의 인상착의를 확인, 수사하고 있다.

또한 담배꽁초 등 현장 증거물 100여점을 수집해 DNA 등을 분석하고 있다. 앞서 분석한 돌에 묻은 혈흔은 모두 피해자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측은 "범인 검거를 위해 CCTV를 분석하고 탐문수사를 하는 등 광범위한 수사를 하고 있다"며 "현재로써는 비면식범의 우발적 범행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A(51)씨는 지난달 29일 오후 창원시 마산회원구 무학산 6부 능선 등산로 주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A씨 사망 원인이 머리 뒷부분에 가해진 강한 충격으로 인한 뇌출혈로 확인된 점 등에 미뤄 하루 전인 28일 오후 2시를 전후해 살해된 것으로 보고 있다.


'무학산 살인사건' /자료=마산동부경찰서 제공
'무학산 살인사건' /자료=마산동부경찰서 제공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