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베리굿 "아직은 어리지만...다양한 장르의 음악 들려주고 싶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걸그룹 베리굿 "아직은 어리지만...다양한 장르의 음악 들려주고 싶어"
최근 새 싱글 앨범 ‘내 첫사랑’을 발표하고 활발하게 활동 중인 5인조 걸그룹 베리굿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bnt와 함께한 이번 화보는 레미떼, 아키클래식 등으로 구성된 두 가지의 콘셉트로 진행됐다.

첫 번째 콘셉트에서는 플라워 패턴, 레이스 디테일이 더해진 걸리시한 원피스로 로맨틱한 감성을 표현했다. 또 다른 콘셉트에서는 스포티한 운동화와 잘 어울리는 라이더 재킷, 데님팬츠, 숏 팬츠 등을 입고 상큼 발랄한 걸그룹의 모습을 보여줬다.

화보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베리굿은 5인5색의 다양한 매력을 발산했다.

오랜 시간 촬영으로 피곤할 법도 한데 이들은 지친 기색 하나 없이 ‘화기애애’ 에너지가 넘쳤다고.

리더 태하는 “사실 멤버들이 평소 흥이 많다. 정말 시끄럽게 놀다가도 ‘내 첫사랑’ 무대 위에 올라가면 순간적으로 몰입하게 된다”고 전했다.

이어 “나이가 어리기 때문에 노래를 부르면서 완벽하게 애절한 느낌을 살리기가 쉽지 않다. 그래서 가사에 최대한 집중을 해서 감정이입을 한다”라고 베리굿만의 무대 연출 비법을 전했다.

한편 추억의 드라마 속 ‘내 첫사랑’에 대한 물음에 다예는 ‘로맨스가 필요해 2012’ 이진욱을, 세형은 ‘별에서 온 그대’ 박해진을, 태하는 ‘오 나의 귀신님’ 조정석을 꼽았다.

이어 태하는 “바탕화면이라는 바탕화면은 모두 조정석씨 사진으로 도배했어요. 또 노래도 잘 하시잖아요. 그런 면에서 정말 좋았던 것 같아요”라며 조정석에 대한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그리고 서율은 재미있고 유쾌한 남자가 좋다고 전하며 ‘그녀는 예뻤다’ 최시원을, 고운은 ‘응답하라 1994’ 정우를 꼽으며 사투리 쓰는 남자에게 매력을 느낀다고 전했다.
▲(위로부터) 고운, 다예, 서율, 세형, 태하
▲(위로부터) 고운, 다예, 서율, 세형, 태하
또한 앞으로의 계획 및 목표를 묻는 질문에는 “조금 더 다양한 음악을 해보고 싶어요. 아직은 저희가 어리니까 성숙한 모습이나 어른스러운 모습이 어색할 수도 있겠지만 시간이 조금 더 흘러간다면 저희에게 어울리는 옷들을 많이 입어보고 싶어요”라고 전했다.

<이미지제공=레인보우미디어>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77.99하락 44.118:03 06/29
  • 코스닥 : 762.35하락 7.1618:03 06/29
  • 원달러 : 1299.00상승 15.618:03 06/29
  • 두바이유 : 113.21상승 3.1818:03 06/29
  • 금 : 1817.50하락 3.718:03 06/29
  • [머니S포토] 당선자 워크숍 참석한 '김영록·김동연'
  • [머니S포토] 국민의힘, '경찰행정지원부서'신설 정책토론회 개최
  • [머니S포토] 선미 '열이 오른 썸머 퀸'
  • [머니S포토] 박홍근 '장애인 지원주택 현장 찾아 목소리 경청'
  • [머니S포토] 당선자 워크숍 참석한 '김영록·김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