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풍 3대 위험 요소, "남성·만성 대사성 질환·엄지발가락 통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통풍 위험 요소'

통풍 환자들은 고혈압과 당뇨 등 만성 대사성질환 발생 위험이 높아 주의가 필요하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9일 대한류마티스학회(이사장 고은미·성균관의대 삼성서울병원 류마티스내과)는 국내외 통풍 관련 데이터를 분석해 이 같은 결과가 나타났다며 3대 통풍 위험 요소를 발표했다.

3대 통풍 위험 요소는 '남성' '만성 대사성 질환' '엄지발가락 통증'이다. 초기 증상으로는 엄지발가락 통증이 56~78%로 가장 많은데, 엄지발가락 통증이 있다면 통풍을 의심해봐야 한다. 통풍 증상이 발생하는 신체 부위는 엄지발가락이 가장 많고 그 다음이 발등 25~50%, 발목 18~60%, 팔 13~46%, 손가락 6~25% 순이다.

통풍은 요산이 몸에서 많이 생성되거나 소변을 통한 배출이 저하돼 관절이나 관절 주변 인대에 요산 결정체가 쌓여 발생한다. 침범된 관절에 통증이 갑자기 발생했다가 저절로 사라지기 때문에 적극적인 진단과 치료가 지연되는 경우가 많다.

전문가들은 초기에 적절한 치료를 하지 않으면 관절의 광범위한 손상과 기형을 초래할 뿐만 아니라 높은 농도의 혈중 요산으로 인해 콩팥(신장)에 돌이 생기거나 신능 악화 및 심혈관계 질환을 유발하기도 한다고 설명한다.

'통풍 위험 요소' /자료사진=뉴스1
'통풍 위험 요소' /자료사진=뉴스1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