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신공항 '성산읍 신산리' 확정… 예측수요만큼 관광객 올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주 신공항' '성산읍 신산리'

제주도 서귀포시 성산읍 신산에 신공항 건설이 추진된다.

10일 오전 국토교통부는 제주도 서귀포 신산리 지역에 2025년 개항을 목표로 '제2제주공항' 건설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활주로 1개의 제2공항을 만들 경우 공사비가 4조1000억원으로 상대적으로 적게 들고 환경 훼손도 크지 않다고 설명했다.

제2공항 입지로 선정된 신산은 기존 제주공항과 공역이 중첩되지 않아 비행절차 수립에 큰 문제가 없고 기상 조건이 좋으며 다른 지역에 비해 환경훼손 우려나 소음지역 거주민 수가 적은 것으로 평가됐다.

제주공항은 중국인 관광객이 늘고 저가항공사 취항이 늘면서 항공수요가 지난해 2320만 명에서 2020년에는 3210만 명으로 늘 것으로 예측됐다.

신공항이 건설돼도 현재 제주공항 운영은 지속된다.

제주공항 전경. /사진=뉴스1
제주공항 전경. /사진=뉴스1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2.64하락 45.3518:03 06/30
  • 코스닥 : 745.44하락 16.9118:03 06/30
  • 원달러 : 1298.40하락 0.618:03 06/30
  • 두바이유 : 114.22상승 1.0118:03 06/30
  • 금 : 1817.50하락 3.718:03 06/30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 [머니S포토] 박홍근 "의장선출 전까지 협상의 문 열려 있다"
  • [머니S포토] 조주완 "LG전자, 고객 경험 중심으로 패러다임 선도"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취임 이후 보험업 상견례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