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중국해 인공섬 건설 사진 공개, '영해 분쟁 불씨' 대형공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남중국해 인공섬' 

중국의 한 근로자가 지난 5일 자신의 웨이보에 남중국해 인공섬의 건설현장 사진을 올렸다.

사진을 공개한 근로자는 "(7개 인공섬 중 하나인) 메이지자오(미스치프 환초)에서 방금 돌아와 현장사진을 공개한다"며 "10개월을 보내 많이 까매졌다"며 사진을 함께 실었다. 그동안 인공위성 사진과 미국 정찰기의 원거리 공중 촬영을 통해 인공섬 건설 모습이 공개되기는 했지만 건설현장에서 촬영된 사진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다.

사진은 여러 대의 준설기와 대형화물차가 모래를 바다에 쏟아붇고 있는 장면이다. 또 현장에는 '해안 공고화, 사명 완수, 나라를 빛내자' 등이 쓰인 표어판도 설치돼 있다. 

'남중국해 인공섬' /사진=명보
'남중국해 인공섬' /사진=명보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8:03 05/20
  • 금 : 1841.20상승 25.3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