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사진] 휠체어에 겨우 앉아 출두하는 이재현 CJ그룹 회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W사진] 휠체어에 겨우 앉아 출두하는 이재현 CJ그룹 회장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파기환송심 첫 공판기일이 10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가운데 이 회장이 법정에 출두하고 있다. 

이 회장은 1600억 원대 조세포탈·횡령·배임 혐의로 2013년 7월 구속기소돼 1심에서 징역 4년, 2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은 후 대법원에서 파기환송됐다. 

이번 재판은 대법원이 지난 9월 이 회장에게 징역 3년과 벌금 252억 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낸 데 따른 것이다.  

한편, 이 회장은 1심 재판 중이던 2013년 8월 받은 신장이식수술의 급성 거부 반응 등을 이유로 구속집행정지를 요청, 이를 법원이 받아들여 현재까지 서울대병원에 입원한 채 재판을 받고 있다.
 

임한별
임한별 hanbuil@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전문지 머니S 사진부 임한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4.66상승 18.7910:33 05/25
  • 코스닥 : 871.45상승 6.3810:33 05/25
  • 원달러 : 1263.80하락 2.410:3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0:33 05/25
  • 금 : 1865.40상승 17.610:33 05/25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