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디플레이션 우려… 내수경기 부진이 원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 디플레이션'

지난달 중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폭이 예상보다 둔화되며 '디플레이션(경기침체 속 물가하락)' 우려가 커지고 있다. 생산자물가지수(PPI)도 44개월 연속 하락세를 이어가며 내수경기 부진 상태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현지시간) 중국 국가통계국은 10월 중국의 CPI가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1.3% 상승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지난달의 1.6% 상승과 사전 전망치인 1.5%보다 둔화된 결과이며 지난 5월 이후 가장 낮은 상승률이다. 당초 중국 정부가 올해 내걸었던 목표치 3%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치다.

CPI 상승세에 결정적인 역할을 하는 식료품 가격이 지난해보다 1.9% 오르는 데 그친 것이 직접적인 원인이 됐다. 앞서 식료품 가격이 9월에는 2.7%, 8월에는 3.7% 상승한 것에 비하면 큰 차이가 난다. 비식료품 가격은 지난달보다 0.1%포인트 낮아진 0.9%였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즈(FT)는 "이날 제조업 중심에서 내수 중심으로의 경제적 구조 변화에 대한 불안감 확산도 배경이 됐으며 중국 정부의 낮은 인플레이션 수치는 중국의 국내 수요가 줄어들고 있음을 반영한다"고 분석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3.50상승 6.1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