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신격호 회장 93세 생일, 장남이 주도…신동빈 참석 '미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임한별 기자
/사진=임한별 기자
오는 15일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93세 생일(음력 10월4일)이 장남인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SDJ코퍼레이션 회장)의 주도로 열린다.

업계에 따르면 신 총괄회장의 생일은 신 전 부회장의 주도로 가족들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34층에 모여 조촐한 식사를 하는 식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이전까지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생일을 주도했으나 이번 생일은 신 전 부회장이 챙긴다는 계획이다.

이날 신 총괄회장의 생일에는 시게미쓰 하츠코 여사,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신선호 산사스 사장 등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경영권 분쟁 사태 이후 부자 사이가 불편한 관계로 변한만큼 신 회장의 참석 여부는 아직 미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신 총괄회장의 생일에서는 가족들이 한 자리에 모인만큼 경영권 분쟁 사태와 관련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