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기, 서남부 광역철도사업 추진 위해 손 맞잡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서울시
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와 경기도가 수도권 서남부 광역철도사업 추진을 위해 손을 맞잡기로 했다.

시는 11일 시청에서 박원순 시장과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참석해 ‘원종~홍대입구 광역철도 건설’ 추진 공동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고 밝혔다.

서울 강서구와 양천구를 비롯한 수도권 서남부에는 200만명이 넘는 주민이 거주하지만 도심으로 진입하는 교통망이 남부와 동북부에 비교해 취약했다. 이에 시는 그동안 지역 주민의 교통 편의를 높이기 위해 수도권 서부~서울 도심 간 광역철도 확충을 추진했다.

‘원종~홍대입구 광역철도’가 개통되면 부천 원종에서 서울 강서지역을 거쳐 홍대입구역까지 연결될 예정이다. 구간은 원종(대곡~소사)과 화곡(5호선), 홍대입구(2호선·공항철도·경의선)로 총 연장 17.25㎞(까치산역 연결선 포함), 정거장 10개소 규모로 건설된다.

차량 종류는 중형전철로 4량으로 편성되며 사업비는 1조3288억원이 투입될 전망이다. 시는 하루 당 소요 인원을 16만 8383명으로 예상했다. 특히 부천 오정구청에서 서울시청까지 출근 시간이 현재 70분에서 47분으로 단축될 것으로 기대했다.

박 시장은 "원종~홍대입구 광역철도가 건설되면 서부간선도로 지하화와 함께 수도권 서남부 지역 주민의 삶이 한 단계 높아질 것"이라며 "대중교통 사각지대를 줄여나가기 위해 중앙정부, 다른 지자체와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성동규
성동규 dongkur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위크>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2.43하락 0.2312:19 01/20
  • 코스닥 : 974.77상승 17.0212:19 01/20
  • 원달러 : 1100.00하락 2.912:19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2:19 01/20
  • 금 : 55.19상승 112:19 01/20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 이태원 방문 이유
  • [머니S포토] 文정부 3개부처 개각…문체부 박양우 후임 '황희' 재선 의원 내정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비은행권 대상 외화유동성 모니터링 지표 도입"
  • [머니S포토] 환경 장관 후보 청문회 참석한 '한정애'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 이태원 방문 이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