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원전 주민들 2만7000여명 찬반투표 진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영덕 원전'

경북 영덕지역의 원자력 발전소 유치 여부를 주민에게 묻는 찬반투표가 정부의 불허 속에 11일 오전 6시부터 시작됐다.

정부가 2026~2027년 건설을 목표로 하지만 원전 건설을 반대하는 환경단체와 지역 주민들이 직접 나서 원전 건설 찬반을 묻는 투표를 진행 중이다.

이번 투표는 민간단체인 영덕핵발전소유치 찬반주민투표 관리위원회 주관으로 11∼12일 이틀간 오전6시부터 오후8시까지 진행된다.

대상자는 영덕지역 전체 유권자 3만4000여명 중 부재자를 제외한 2만7000여명이다.

하지만 정부와 원전 유치를 찬성하는 주민들은 합법적인 주민 투표가 아니고, 법적 근거나 효력이 없다고 맞서고 있다.

앞서 정부는 2012년 9월 영덕군 영덕읍 일대를 원전 건설 예정 구역으로 지정·고시하고, 2027년까지 영덕에 원전을 짓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영덕핵발전소반대 포항시민연대회원들이 지난 2일 오전 경북 포항시청 8층 브리핑룸에서 영덕핵발전소 유치 주민투표를 지지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영덕핵발전소반대 포항시민연대회원들이 지난 2일 오전 경북 포항시청 8층 브리핑룸에서 영덕핵발전소 유치 주민투표를 지지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9.05하락 53.5118:03 01/28
  • 코스닥 : 961.23하락 24.6918:03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8:03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8:03 01/28
  • 금 : 55.74상승 0.4218:03 01/28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박영선 '의료영상정보 솔루션 기업 인피니트헬스케어 방문'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