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가을, 단풍 산행 후 등산화 관리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단풍 절정을 맞아 산행을 떠날 때 신경 쓰이는 것 중 하나가 산행의 안전을 지켜주는 등산화다. 최근에는 등산화도 산행 목적에 따라 다양한 기능성은 물론 디자인도 멋스럽게 나와 남녀불문하고 사랑을 받고 있다. 즐겁고 안전한 나들이를 위해 발이 편한 등산화, 운동화를 선택하는 것만큼 중요한 것이 관리다. 애경에스티에서 가을 산행 후 등산화, 운동화 등 신발을 경제적이고 손쉽게 집에서 관리하는 법을 소개한다.


늦가을, 단풍 산행 후 등산화 관리법
◆ 산행 후 등산화, 이물질 제거와 습기 관리가 중요

습해진 등산화를 그대로 방치하면 곰팡이가 생겨 세균 덩어리로 전락하게 된다. 잦은 세탁이 어려운 등산화는 이물질 제거와 습기를 제거하는 것으로 평소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먼저 등산 후에는 등산화의 끈과 깔창을 빼내 신발 겉과 속의 먼지를 털어낸다. 심하게 더러워진 경우에는 물로 신발 바닥에 묻은 오염물질을 제거하고 그늘에 말려야 기능성을 유지할 수 있다.

신발 안쪽의 습기는 신문지를 둥글게 말아 넣어주거나 전용 제습제를 이용한다. 애경에스티 ‘홈즈 제습력 신발용’은 강력한 제습효과로 눅눅함이나 냄새를 말끔히 제거하고 사용 후 햇볕에 말려 재사용이 가능해 경제적이다. 또한 슈트리의 긴 형태로 디자인돼 신발 모양을 유지해준다.

◆ 자주 신는 운동화, 전용 크리너로 손쉽게 집에서 세탁

가벼운 나들이를 떠날 땐 발이 편한 운동화를 자주 찾게 된다. 땀과 외부 먼지로 인해 운동화는 비닐봉지를 이용하면 집에서 손쉽게 관리할 수 있다. 검은 비닐봉지 안에 운동화와 따뜻한 물, 세제를 넣고 묶은 후 비닐봉지를 살짝 흔들어 주면 운동화에 있는 찌든 때를 간편히 제거할 수 있다. 30분 정도 지난 후 운동화를 꺼내 물로 헹궈내고 미처 얼룩이 제거되지 않은 칫솔에 세제를 묻혀 닦아주면 된다. 

신발 안쪽 오염까지 간편하게 제거하고 싶다면 운동화 전용 세정제를 사용한다. 애경에스티 ‘홈즈 퀵크린 운동화크리너’는 거품 타입으로 분사 후 솔로 문질러주면 강력한 세정거품이 찌든 때에 흡착돼 때를 쉽게 제거할 수 있다. 또한 상쾌한 애플향이 세탁 후에도 산뜻한 향을 유지해준다.

◆ 신발장, 전용 탈취제 사용해 상쾌하게 관리

가을철에 자주 신게 되는 등산화나 운동화를 신발장에 넣어 보관하다 보면 퀴퀴한 냄새의 주범이 돼 다른 신발에 오히려 냄새가 밸 수 있다. 신발장 속 악취를 사전에 예방하려면 용기에 냄새 제거에 효과적인 베이킹소다, 양파, 녹차 찌꺼기 혹은 커피 찌꺼기를 넣어두면 도움이 된다.

간편하게 관리하고 싶으면 전용 탈취탄을 이용하면 편리하다. 애경에스티 ‘홈즈 탈취탄 신발장용’은 비장탄과 활성탄의 강력한 탈취효과로 신발장 안의 각종 냄새 제거해주며, 작은 사이즈로 구성돼 있어 좁은 신발장 안에 효율적으로 보관할 수 있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8:01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8:01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8:01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1 01/18
  • 금 : 55.39하락 0.3118:01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