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향 박현정 전 대표, 명예회복할까… 정명훈 감독 비서 출국금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향 박현정'

박현정(53·여) 전 서울시립교향악단(이하 서울시향) 대표가 직원들을 성추행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가해자로 몰린 박 전 대표와 피해자로 여겨진 서울시향 직원들의 신분이 뒤바뀌었다.

이 사태로 지난해 12월 대표직을 사임한 박 전 대표가 명예를 회복할 계기가 마련될지 주목된다. 경찰은 사건 배후의 존재와 경위 파악에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지난 11일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박 전 대표가 자신을 성추행했다고 주장해 온 서울시향 직원 곽모(39)씨에 대해 명예훼손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곽씨는 지난 2013년 9월 서울시향과 예술의전당 직원들의 회식 자리에서 박 전 대표가 자신을 더듬으며 성추행했다는 투서를 작성하고, 다른 직원 9명과 함께 박 전 대표를 경찰에 고소하는 등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경찰은 고소에 동참한 직원 9명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곽씨뿐만 아니라 고소를 한 다른 직원과 회식에 참석했던 서울시향 및 예술의전당 직원 등 30여명을 차례로 조사한 결과, 곽씨의 피해 진술에 일관성이 없어 그 주장이 '거짓말'인 것으로 결론내렸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또 회식 자리에서 박 전 대표가 곽씨 옆에 앉은 적이 없다는 진술이나 성추행을 목격하지 못했다는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서울 종로경찰서도 곽씨 등의 박 전 대표에 대한 성추행 고소 사건에 대해 증거가 충분하지 않다며 박 전 대표를 '무혐의'로 결론내렸다. 경찰은 이와 함께 서울시향에 대한 3차례의 압수수색 등을 통해 곽씨의 투서 및 고소 과정에 정명훈 서울시향 감독의 비서인 백모씨가 연루된 정황을 발견하고 백씨를 출국금지했다.

정 감독의 비서가 이번 사건에 얽히면서 일각에서는 곽씨의 명예훼손에 배후가 있는지에 대한 경찰 수사가 정 감독과 그 주변 인물로까지 확대될 수 있다는 관측도 조심스레 제기된다. 이에 경찰 관계자는 "아직 백씨를 조사하기 전이어서 그렇게 단정지을 수 있는 단계는 아니다"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자료사진=뉴스1
/자료사진=뉴스1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23:59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23:59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23:59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23:59 07/30
  • 금 : 73.90상승 0.2223:59 07/30
  • [머니S포토] 명불허전 보수다, 초청강연 참석한 野 잠룡 '윤석열'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명불허전 보수다, 초청강연 참석한 野 잠룡 '윤석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