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中 광군제 기간' 하루 매출 317억 달성…국내 기업 중 1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랜드, '中 광군제 기간' 하루 매출 317억 달성…국내 기업 중 1위
이랜드가 광군제 기간에 중국에 진출한 국내 기업 중 최대 매출을 올리며 새로운 성공신화를 썼다.

이랜드그룹은 지난 11일 중국판 블랙프라이데이인 ‘광군제’에서, 온라인 쇼핑몰 티몰을 통해 이랜드 차이나가 1억 7500만 위엔 (한화 약 317억) 매출을 올렸다고 밝혔다. 이는 국내에서 중국에 진출한 기업 중 1위 매출이며, 글로벌 패션기업 중 상위 3위에 들어가는 수치다.

이랜드 관계자는 “폭증하는 주문량에 맞추기 위해서 물류 직원을 기존보다 10배 이상 늘렸을 정도” 라며 “중국 내 이랜드 브랜드에 대한 신뢰와 인기가 온라인으로 그대로 이어지게 되면서 신기록 매출을 달성하게 된 것 같다” 라고 밝혔다.

이랜드는 알리바바 그룹이 운영하는 온라인 쇼핑몰 티몰에 티니위니, 이랜드, 로엠, 스파오 등 18개의 패션 브랜드들이 입점해 있다.

특히 이달 1일부터 시작 된 사전 예약 구매를 통해 약 2210만 위엔(한화 약 40억원)의 상품이 판매 되며 성공 조짐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판매 베스트 상품으로는 ▲1위 티니위니 후드티 (4000장) ▲2위 티니위니 다운점퍼(3600장) ▲3위 이랜드 트렌치코트(3200장)이며, 모두 2시간 만에 완판을 기록 했다.  

한편, 이랜드는 지난 2013년 티몰을 통해 광군제에 처음으로 참여하여 50억의 매출을 올렸으며, 지난해에는 220억의 매출을 올린바 있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6.77하락 35.8812:48 07/30
  • 코스닥 : 1031.03하락 13.112:48 07/30
  • 원달러 : 1147.70상승 1.212:48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2:48 07/30
  • 금 : 73.68상승 0.8612:48 07/30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송영길 "김경수·오거돈 공석 송구…메가시티 중단없다"
  • [머니S포토] 교육부·방역전문가 자문회의, 인사 나누는 '유은혜'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