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국정화 반대 집회 '차벽' 등장할까, 강신명 경찰청장 “8만명 참가 예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찰청장’ ‘국정화 반대 집회’

강신명 경찰청장은 14일 서울광장 등에서 예정된 민중총궐기 대회 대응과 관련해 "신고 범위를 넘어서 도로를 점거하고 광화문 광장 진출 시도가 있다면 차벽을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강 청장은 12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사에서 가진 정례기자간담회에서 "이번에는 광화문 광장 쪽으로 집회신고가 들어오지 않은 상태고, 광화문 광장까지 가겠다는 본질은 결국 청와대에 진출하겠다는 것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청장은 "차벽설치는 국민들이 우려하는 부분도 있기에 시민통행로를 확보해 설치하겠지만, 정말 전면적으로 오면 시민 불편을 감수해서라도 (차벽을) 설치하겠다"고 했다. 이어 "집회 주최 측의 홈페이지를 보면 벌써 결국 청와대 진출이 목적임을 알 수 있는 대목도 있다"면서 "정말 광화문 광장까지만 가고 말겠다 하더라도 많은 인원이 모이면 두부모 자르듯 (행동을) 예견할 수 없다"고 했다.

강 청장은 "집회 참가 인원을 최대 8만명으로 보고 있다. 많은 인원이 모이면 안전사고, 교통불편이 예견되기에 경찰도 경력을 최대한 동원, 폭넓게 배치해서 안정적인 집회가 되도록 할 예정"이라며 "들어갈 수 있는 인원보다 더 많은 사람이 몰리면 부담이 있더라도 플라자호텔과 대한문 앞, 대한문에서 숭례문 가는 도로도 내어줄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강 청장은 경비 인력에 대해서는 "유례없이 많은 인원이 모이기 때문에 서울을 중심으로 해서 일부 경기, 인천에 있는 경찰관들도 차출할 예정"이라고 했다.

‘경찰청장’ 강신명 경찰청장이 지난달 21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제70주년 경찰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경찰청장’ 강신명 경찰청장이 지난달 21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제70주년 경찰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