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계 범위, 우리가 아는 것보다 3배 넓다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태양계 범위'

명왕성의 약 3배 거리에서 새 왜행성이 발견됐다. 지금까지 관측된 태양계 내 물체 중 거리가 가장 멀다. 그만큼 태양계의 범위가 넓어진 셈이다.

미국 워싱턴D.C.에 있는 카네기과학연구소(Carnegie Institution for Science)소속 스콧 셰퍼드 교수 연구팀은 태양으로부터 약 103au(천문단위·astronomical unit) 거리에서 왜행성 'V774104'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 거리를 ㎞로 환산하면 154억㎞다.

천문단위(au)는 지구와 태양의 평균 거리에 해당하며, 약 1억5000만㎞다. 명왕성과 태양의 거리는 가장 가까울 때 29.7au, 가장 멀 때 49.3au다.

지난 10일(현지시간) 셰퍼드 교수는 미국 메릴랜드 주 내셔널 하버에서 열린 미국천문학회(AAS) 행성과학 분과 회의에서 V774104의 발견을 공표했다.

그는 "우리는 이 물체의 궤도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아는 것이 없다"며 "지금까지 알려진 (태양계 내에서) 가장 먼 물체라는 것만 안다"고 말했다.

이 물체는 올해 10월 하와이의 수바루 망원경과 칠레의 암흑 에너지 관측 카메라로 관측됐으며, 몇 시간 동안 하늘에서 관측된 움직임과 지구 위치 변화를 바탕으로 거리가 계산됐다.

밝기로부터 계산해 보면 이 물체는 지름이 500∼1000㎞일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명왕성 크기의 절반 미만이다.

이 물체가 발견되기 전까지 태양계에서 관측된 가장 먼 물체는 2003년 89.6au 거리에서 발견된 '90377 세드나'와 2012년 약 83au 거리에서 발견된 '2012 VP 113'였다.

천문학자들은 수바루 망원경과 암흑 에너지 관측 카메라로 V774104 외에도 태양에서 80∼90 au 거리에서 10여개의 다른 물체를 발견했다. 이 물체들의 궤도를 밝히는 데는 약 1년 혹은 그 이상의 추가 관측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51하락 87.1809:46 02/26
  • 코스닥 : 909.31하락 26.909:46 02/26
  • 원달러 : 1120.60상승 12.809:46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09:46 02/26
  • 금 : 65.39상승 2.509:46 02/26
  • [머니S포토] AZ 백신접종 당일, 정부 거리두기 방침은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 [머니S포토] 한국판 실리콘밸리 '인천 스타트업 파크' 공식 개관
  • [머니S포토] 가덕신공항특별법·의료법 개정안 처리 앞둔 국회 법사위
  • [머니S포토] AZ 백신접종 당일, 정부 거리두기 방침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