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경 첼리스트, 우울증이 목숨 앗아갔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진경 우울증' '지진경 첼리스트' 

지난 11일 숨진채 발견된 첼리스트 지진경 중앙대 음대 교수(52)가 우울증을 앓았다는 증언이 나왔다.

11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40분쯤 남양주시 조안면 운길산에서 지 교수의 시신을 등산객이 발견해 신고했다. 지 교수는 지난달 25일 실종 신고가 접수된 상태로, 실종 18일만에 시신으로 발견됐다.

이날 발견 당시 지 교수는 외상없이 쓰러져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발견 장소가 급경사 바로 아래이고, 경사로에서 사람이 떨어진 것으로 보이는 흔적이 발견된 점으로 미루어 등산을 하다 실족사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지 교수는 초등학교 1학년 때 첼로를 시작해 대전여중 3학년 때 파리로 유학을 떠났다. 파리고등국립음악원을 나와 파리 에콜노르말에서 연주자 디폴롬을 받았다. 핀란드 헬싱키 시벨리우스 아카데미 첼로부에서도 공부했다.

1989년 국내에 정착한 뒤 KBS교향악단, 대전시향, 부산시향 등과 협연했다. 실내악과 독주 활동도 병행했다. 개인 독집 앨범도 여러 장 냈다. 서울 첼리스텐앙상블과 한국페스티벌앙상블 단원 등으로 활동했다. 2007년부터 중앙대 음대 강단에 섰다.

'지진경 첼리스트' /사진=한국페스티발앙상블 홈페이지
'지진경 첼리스트' /사진=한국페스티발앙상블 홈페이지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8:03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8:03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8:03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5
  • 금 : 55.20하락 0.2918:03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