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는 예뻤다’ 황정음 패션, 당당히 모스트 떠날 때 착용한 미니백 어디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그녀는 예뻤다 황정음’

‘그녀는 예뻤다’ 황정음이 환하게 웃으며 모스트를 떠났다.


지난 11일 종영한 MBC 수목드라마 ‘그녀는 예뻤다’ 16회에선 동화작가 공부를 시작하기 위해 모스트를 떠나는 황정음의 모습이 그려졌다. 황정음은 모스트와 관리팀 동료들의 배웅을 받으며 웃는 얼굴로 작별인사를 고했다.


이날 황정음은 화이트 블라우스와 블랙 스키니 팬츠에 펌프스를 착용한 당당한 커리어 우먼의 모습으로 회사를 나서 눈길을 끌었다. 여기에 허리라인이 살짝 들어간 무릎 길이의 네이비 코트를 매치했으며, 마르살라 컬러의 사각 숄더백으로 포인트를 줬다.

image
모노톤 스타일링에 세련미를 더해준 포인트 미니백은 ‘조이그라이슨’ 제품으로, 모던하고 감각적인 디자인에 트렌디한 마르살라 컬러로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사진=MBC ‘그녀는 예뻤다’ 캡처, 조이그라이슨 제공>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