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태일 45주기, 문재인 "정부 노동개혁 이름으로 비정규직 늘리려 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태일 45주기'

새정치민주연합은 전태일 열사가 근로기준법 준수를 외치며 분신했던 1970년대 이후 45주기가 되는 13일 정부에 청년취업(구직)수당 정책 등 청년실업 해결을 촉구했다.

문재인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은 전태일 열사 45주기인데 '근로기준법 준수하라. 우리는 기계가 아니다'는 청년 전태일의 절규가 계속되고 있다"며 "정부여당은 우리는 일하는 기계가 아니라는 노동자 목소리에 귀기울이고 우리 당의 노동개혁안에 협력하라"고 말했다.

특히 "40%에 불과한 청년고용률은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중 가장 낮은 수준"이라며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새정치연합이 4대 개혁 과제 중 하나로 제안한 청년구직수당에 협력을 촉구하는 한편 "수요맞춤형 복지를 주장한다면 창의적인 복지를 더 할 수 있게 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문대표는 이날 확대간부회의에서 "사회불평등은 45년 전보다 심해졌고 노동자 4명 중 1명이 저임금이다. 비정규직 627만명은 2015년의 전태일이다"며 "사정이 이런데 정부는 노동시장 구조개혁이라는 이름으로 저임금 장시간 노동체계를 연장하고 비정규직을 더 늘리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정부와 새누리당이 밀어붙이는 노동개악 5대 법안은 이 땅의 수많은 전태일을 양산하는 노동악법"이라며 "노동개혁의 핵심은 노동시간 단축과 비정규직 차별해소"라고 주장했다.

이종걸 원내대표도 "박 대통령은 대선후보 시절 전태일 동상에 헌화했던 초심으로 돌아가라"고 꼬집었다. 이 원내대표는 "박근혜 정권발 노동개혁 쓰나미가 우리를 위협하고 있다"며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노동개혁 막는 것은 비애국적 적대행위라고 했는데 비상식적 논리이고 노동자 목소리를 제압하려는 선전포고에 다름 아니다"고 했다.


청계천 6가 평화시장 입구 전태일 다리에 있는 전태일 기념동상. /사진=뉴스1
청계천 6가 평화시장 입구 전태일 다리에 있는 전태일 기념동상. /사진=뉴스1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3.39상승 25.1215:32 11/29
  • 코스닥 : 727.54상승 9.6415:32 11/29
  • 원달러 : 1326.60하락 13.615:32 11/29
  • 두바이유 : 76.68하락 4.415:32 11/29
  • 금 : 1740.30하락 13.715:32 11/29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주유소 곳곳 유류 품절... 바닥난 '휘발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운송 거부 지속에 결국 칼빼든 정부
  • [머니S포토] 김기록 대표 '코리아센터 합병과 전략 발표'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