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혈액검사 진단법… 생체조직검사 대체 가능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암 발생 여부를 최대 96%의 정확도로 진단해 낼 수 있는 새로운 혈액검사법이 개발됐다. 기존의 생체조직검사를 혈액검사가 얼마나 대체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메디컬 익스프레스 등에 따르면 스웨덴 우메아 대학의 요나스 닐손 박사가 개발한 이 혈액검사법은 혈액에서 손쉽게 채취할 수 있는 혈소판의 분자구조를 분석해 종양이 일으킨 RNA 염기서열의 변화를 잡아내는 방법이다.

닐손 박사의 연구팀은 이미 국소암이나 전이암 진단을 받은 228명과 건강한 사람 55명 등 모두 283명의 혈액 샘플을 이 방법으로 분석해 암 환자인지 아닌지를 96%의 정확도로 구분해냈다.

또 1차 종양이 어느 부위에서 발생했는지를 추적해 암의 종류 역시 71%의 정확도로 진단해냈다.

연구팀은 특히 초기 단계에서 암이 진단된 39명의 경우 100% 정확하게 진단해낸 것으로 알려졌다.

닐슨 박사는 암은 초기 진단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이 방법으로 거의 모든 종류의 암을 잡아낼 수 있었다고 밝혔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