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녀가 비단 펼친' 토왕성 폭포 45년만에 공개, 21일보다 조금 늦어질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토왕성 폭포'

설악산 10대 비경 중 하나인 토왕성 폭포가 45년만에 공개된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설악산 국립공원 토왕성폭포의 비경을 볼 수 있는 탐방로와 전망대를 개설하고 이를 1970년 이후 처음 공개한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토왕성폭포 탐방로 및 전망대 공개는 기상 사정에 따른 공사기간 연장으로 공개 예정일인 21일보다 며칠 늦어질 가능성이 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설악동 소공원에서 비룡폭포구간까지 2.4㎞의 기존 탐방로를 약 400m 연장하여 토왕성폭포를 조망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에 전망대를 설치했으며 이곳을 연중 개방할 예정이다.

다만 이 곳 탐방로 이외에 비룡폭포에서 토왕성폭포로 직접 가는 방향은 낙석, 절벽 등 위험지역이 많아 통제가 지속된다.

토왕성폭포가 일반에 공개되는 것은 설악산이 1970년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이후 처음이다. 2013년 국가지정문화재인 '명승(제96호)'으로 지정되었으나, 위험지역이 많아 토왕성폭포를 조망할 수 있는 탐방로가 없었다.

설악산국립공원 내 10개의 명승 중 출입이 통제된 3개의 명소 중 하나로 그동안 겨울철 빙벽대회가 열리는 기간 동안만 참가자에 한해 제한적으로 공개되었다.

경관적인 가치도 매우 높아 국립공원의 대표적인 경관자원인 '국립공원 100경'으로 2011년에 선정됐다. "석벽사이로 천 길이나 날아 떨어지는 것 같고 마치 선녀가 흰 비단을 바위 위에 널어놓은 듯하다"는 평가를 받는 등 국내에서 손꼽히는 폭포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이번 토왕성폭포 공개를 위해 부처 간 칸막이 없는 협력을 추구하는 정부3.0의 정책에 따라 출입금지 구역의 명승에 대해 관람방안으로 문화재청과 문화재현상변경을 통해 비룡폭포~토왕성폭포전망대 구간에 탐방로를 연장하여 개설했다.

또한 육담폭포 출렁다리도 32년만에 지난 7월 재정비를 완료하여 비룡폭포와 연계되는 명품 탐방로를 조성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토왕성폭포의 공개로 용아장성과 만경대 2곳이 현재 출입통제 구간으로 남아 있으나 내년에 공원계획변경 및 문화재현상변경 등을 관련기관과 협력하여 용아장성을 조망할 수 있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백상흠 설악산국립공원 소장은 "이번에 개설한 전망대로 육담폭포를 시작으로 비룡폭포와 토왕성폭포로 이어지는 설악산의 절경을 볼 수 있는 명품 탐방로가 탄생했다"며 "많은 탐방객의 방문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설악산 토왕성 폭포' /사진=머니투데이(국립공원관리공단 제공)
'설악산 토왕성 폭포' /사진=머니투데이(국립공원관리공단 제공)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