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탄력점포 '100곳 중 7곳', 농협 250곳 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은행 탄력점포'

저녁 시간대나 주말에도 문을 여는 등 영업시간을 탄력적으로 운영하는 은행 탄력점포가 전체 점포의 7%가량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중은행들은 탄력점포를 확대하는 한편 핀테크 기술을 활용한 무인자동화기기도 적극 도입할 계획이다.

지난 15일 전국은행연합에 따르면 10월 말 기준으로 12개 은행이 운영하는 탄력점포는 총 536곳으로 전체 점포(7297곳)의 약 7.3%를 차지했다. 은행별로는 NH농협은행이 250개로 가장 많고 이어 신한(74곳), 우리(54곳), 대구(39곳), 부산(33곳), KEB하나(20곳), 스탠다드차타드(12곳), KB국민(12곳), 기업(12곳), 경남(11곳), 광주(9곳), 전북은행(6곳) 등의 순이었다.

은행권은 소비자들의 다양한 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탄력점포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일단 KB국민은행은 주중 퇴근시간대(오후 6시) 직장인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을 대상으로 영업시간을 연장 운영하는 탄력점포를 늘릴 예정이다.

KEB하나은행은 외국인 근로자가 밀집한 공단 및 주거지역을 중심으로 일요일에도 문을 여는 점포를 늘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스탠다드차타드은행은 대형 마트 및 백화점에 탄력점포를 확대 운영할 계획이고 경남은행은 올해 말까지 상가 밀집지역에 주중 오후 7시까지 연장 운영하는 탄력점포 2곳을 추가하기로 했다.

시중은행들은 핀테크 기술을 활용해 무인자동화기기를 개발해 야간과 주말에도 입출금통장 개설, 체크카드 발급, 인터넷뱅킹 신청 등이 가능하게 만든다는 방침이다.

/자료사진=머니위크DB
/자료사진=머니위크DB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08.72하락 24.9212:08 09/28
  • 코스닥 : 1018.09하락 16.7312:08 09/28
  • 원달러 : 1181.10상승 4.312:08 09/28
  • 두바이유 : 78.72상승 1.4912:08 09/28
  • 금 : 76.17상승 1.412:08 09/28
  • [머니S포토] 경장포럼 발족, 귀엣말 나누는 김동연·이재열
  • [머니S포토] 與 잠룡 이낙연 "손실보상·피해지원위해 약 20조 재정투자 필요"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정책금융기관장 간담회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경장포럼 발족, 귀엣말 나누는 김동연·이재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