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동남아 여행상품, 여행자 권익 중심으로 바뀐다

관광공사·소비자원·여행업협회, 내년부터 '선택관광' 방식 전면 개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낮은 상품 가격으로 광고한 후 현지에서 추가 경비를 유도해 그동안 소비자 불만의 주요 원인으로 작용했던 중국·동남아 여행상품의 '선택관광' 운영방식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한국관광공사(사장 정창수), 한국소비자원(원장 한견표), 한국여행업협회(회장 양무승)는 국외여행상품 정보제공 표준안 제도에 자율적으로 참여해온 12개 여행사와 함께 2016년 1월 1일 이후 출발하는 중국·동남아 여행상품에 대해 '미선택시 소비자가 불편함을 느끼는 선택관광의 폐지 및 선택관광 대체일정 합리화' 방안을 시행키로 했다.

국외여행상품 정보제공 표준안 제도에 참여한 여행사는 노랑풍선, 레드캡투어, 롯데관광, 모두투어네트워크, 여행박사, 참좋은여행, 투어2000, 하나투어, 한진관광, 내일투어, ㈜세중, 현대드림투어다. 

이번 개선방안의 시행은 국외여행상품 정보제공 표준안 제도 시행(‘14.7월) 이후 여행상품 가격 표시 등 국외여행상품의 정보제공방식 개선에도 저가상품이 일반화된 중국·동남아 현지 여행지에서의 선택관광을 둘러싼 불합리한 관행들이 여전히 소비자의 불만 요인으로 자리잡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중국 장가계의 천문산케이블카, 캄보디아 앙코르와트의 툭툭이투어, 베트남 하롱베이의 비경관광 등은 소비자가 선택하지 않을 경우 해당 지역의 중요 관광지 여행이 쉽지 않아, 결국 다수의 소비자가 선택할 수밖에 없게 되어 있었다.

또한 선택관광 항목으로 일반화된 마사지, 각종 쇼 관람, 시티투어 등의 운영 역시 '차량 대기' 또는 '주변 휴식' 등과 같은 애매한 대체일정으로 인해 소비자의 자율적 선택이 쉽지 않다는 지적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다.

이러한 소비자의 불만 해소 및 권익 보호를 위해 3개 기관 및 12개 참여 여행사는 선택관광 운영과 관련한 전반적 개선책을 발표하고, 이를 2016년 1월 상품부터 적용키로 한 것이다.

먼저 미선택시 소비자가 불편함을 느끼는 5개 선택관광 항목은 기본 상품가격에 포함하거나 운영치 않기로 했다.

또한 선택관광은 기본일정 종료 후에 진행함을 원칙으로 하되 일정 중간 진행이 불가피한 경우에는 애매모호한 대체일정이 아닌 해당 지역의 여행취지를 반영하는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대체일정을 제시키로 했다.

한국관광공사와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의 불만 요인 및 현지의 불합리한 여행 일정 운영 실태 등을 주기적으로 점검하는 한편 선택관광 개선을 포함한 전반적인 국외여행상품의 개선을 한국여행업협회와 함께 추진할 예정이다. 

 

박정웅
박정웅 parkjo@mt.co.kr  | twitter facebook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63하락 7.4609:03 09/17
  • 코스닥 : 1038.67하락 0.7609:03 09/17
  • 원달러 : 1175.80상승 409:03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09:03 09/17
  • 금 : 73.09상승 0.8309:03 09/17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 [머니S포토] 국회 본회의,日 군함도 역사왜곡 규탄 결의안, 만장일치 '가결'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융협회장 간담회
  • [머니S포토] 대정부 질문 앞둔 국민의힘, 현안관련 긴급보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