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샐러리맨 신화' 강덕수 전 STX그룹 회장 자택 경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평범한 회사원에서 그룹 총수까지 올라 '샐러리맨의 신화'로 불렸던 강덕수 전 STX그룹 회장의 서울 서초동 저택이 법원 경매로 나온다.

16일 법무법인 열린에 따르면 다음달 1일 강 전 회장의 트라움하우스 5차 C동 101호가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경매 처리된다. 경매 대상은 대지 245.96㎡와 1층 건물 268.14㎡, 지하 1층 5.5㎡ 등이다.

감정가는 86억 6,000만원으로 공동주택 경매 역사상 가장 비싸다. 이전엔 서울 삼성동 아이파크 펜트하우스 전용 269.41㎡ 80억원이 최고가였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도 지난 2008년 트라움하우스를 95억원에 구입했으며 김석규 한국 몬테소리 회장, 오상훈 대화제지 회장 등도 소유하고 있다.

이 집을 담보로 30억원의 근저당을 설정한 하나은행이 지난 5월 경매에 넘겼으며 등기부상 설정된 강 전 회장의 채무총액은 66억원이다.

이 아파트는 최초로 핵폭탄에도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됐다. 최고 두께 80㎝의 지하벙커가 있어 핵폭탄과 진도7의 강진에도 200명 정도가 2개월 이상 생활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0%
  • 0%
  • 코스피 : 3227.43하락 26.9914:41 07/26
  • 코스닥 : 1047.02하락 8.4814:41 07/26
  • 원달러 : 1154.10상승 3.314:41 07/26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4:41 07/26
  • 금 : 72.25상승 0.8214:41 07/26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 [머니S포토] 국회 국방위, 청해부대 집단감염 긴급현안질의
  • [머니S포토] 송영길 "민주당 후보들 간 지역주의 논란 벌어지는 것 매우 유감스러"
  • [머니S포토] 이준석 "우리당 탄핵으로 서로 헐뜯는 문화 사라지게 했다"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