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외환노조, 올해 '급여인상분 전액 반납' 합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왼쪽)과 김근용 외환노조위원장이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 상생 선언문'에 서명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왼쪽)과 김근용 외환노조위원장이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 상생 선언문'에 서명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KEB하나은행과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외환은행지부는 16일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 상생'을 전격 선언하고 올해 급여 인상분 전액(2.4%)을 반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노사 상생 선언은 노조와 경영진이 경제위기에 대처하고 급변하는 금융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대승적인 차원으로 이뤄졌다.

노사상생 선언은 ▲외환노조 비생산적 논쟁 자제 및 경영진 위기 극복 노력 적극 협조 ▲올해 급여 인상분 전액 반납 ▲경영진 노사상생 조직문화 구축과 직원들의 삶의 질 향상 기여 등 3가지 안이 담겼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23:59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23:59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23:59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23:59 07/30
  • 금 : 73.90상승 0.2223:59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