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vs 문재인, 대표 주자 지지율 등락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표'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 조사에서 20주 연속 선두를 차지했다.

여론조사 전문업체 '리얼미터'가 16일 발표한 11월 둘째주 여야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에 따르면 김무성 대표가 21.8%로 전주 대비 1.0%포인트 반등하며 20주 연속 선두를 차지했다.

김무성 대표의 일간 지지율을 살펴보면 유승민 전 새누리당 원내대표의 부친상 조문이 언론의 주목을 받은 주말 직후인 9일 21.7%를 기록, 직전 조사일(6일) 대비 1.8%포인트 상승했다.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좌파와의 싸움'으로 규정한 전날 발언 관련 보도가 이어진 10일에도 23.3%로 상승했다가 박근혜 대통령의 '총선 심판론' 국무회의 발언 관련 보도가 집중된 11·12일에는 각각 22.5%, 18.9%로 떨어졌다. 기존 역사교과서에 대한 강도 높은 비판을 이어갔던 13일에는 21.3%로 반등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 대표는 문 대표와 지지도 격차를 지난주 2.6%포인트에서 지난주 오차 범위(±1.9%포인트) 밖인 4.7%포인트로 벌렸다. 문 대표는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 2위를 유지했지만 지지율이 2주 연속 하락, 1.1%포인트 떨어진 17.1%를 보였다.

박원순 서울시장 지지율은 0.8%포인트 떨어진 12.4%로 2주 연속 감소세를 겪었다. 박 시장은 문 대표에 오차 범위(±1.9%포인트) 밖인 4.7%포인트 격차로 뒤처졌으나 3위를 이어갔다.

이어 오세훈 전 서울시장(7.9%), 안철수 전 공동대표 지지율(7.3%), 정몽준 전 한나라당 대표(3.9%), 유승민 전 새누리당 원내대표(3.7%), 김문수 전 경기지사(3.6%), 안희정 충남지사(3.0%), 홍준표 경남지사(2.6%), 심상정 정의당 대표(2.5%), 남경필 경기지사(1.7%) 순으로 나타났다. '모름·무응답'은 0.9%포인트 감소한 12.5%로 집계됐다.

리얼미터의 이번 조사는 지난 9일부터 13일까지 닷새간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617명을 상대로 유·무선전화 임의번호 걸기(RDD) 전화면접(CATI) 및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전화면접 12.8%, 자동응답 4.8%로 총 5.9%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1.9%포인트다. 통계 보정은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연령·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다.

/자료=리얼미터
/자료=리얼미터
 

  • 0%
  • 0%
  • 코스피 : 3232.53상승 7.5818:01 07/27
  • 코스닥 : 1046.55하락 1.0818:01 07/27
  • 원달러 : 1150.10하락 4.918:01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8:01 07/27
  • 금 : 71.59하락 0.6618:01 07/27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연일 계속되는 폭염'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