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영 국회의원 '미국경찰 발언', 새정치 "묵과할 수 없는 망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완영 국회의원'

새정치민주연합이 16일 "'미국에선 공무집행 중 경찰이 시민을 쏴 죽여도 무죄'라는 새누리당 이완영 의원의 주장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망언"이라고 질타했다.

김영록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현안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완영 의원의 주장은 경찰이 공무집행을 위해서는 시민을 쏴 죽여도 하등 문제될 것이 없다는 말이 아닐 수 없다"며 "흉기를 든 강력범죄자도 아니고 시위를 했다는 이유로 목숨을 걸어야 한다면 앞으로는 시위에 나가기 위해서 목숨을 걸어야 한다는 말인가"라고 지적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칠순 고령의 농민이 경찰이 직사한 물대포에 맞아 사경을 헤매고 있는데 국정의 책임을 같이 지고 있는 집권여당의 국회의원이 이런 망언을 하다니 경악스럽다"며 "한사람의 국민의 생명도 소중하게 여겨야할 국민의 대표가 어찌 이런 참담한 소리를 할 수 있다는 말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새누리당에게는 국민의 목숨이 이리도 하찮은 것이라는 말인지 충격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우리당은 이완영 의원의 사과를 요구하지 않겠다. 이것은 사과로 끝날 문제가 아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새누리당이 국민의 생명을 소중하게 여기는 정당이라면 당대표가 소속 의원의 망언에 대해서 공식 사과하고 국민이 납득할 수 있도록 엄중하게 징계할 것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새누리당 이완영 의원. /자료사진=뉴스1DB
새누리당 이완영 의원. /자료사진=뉴스1DB
 

  • 0%
  • 0%
  • 코스피 : 3232.53상승 7.5818:01 07/27
  • 코스닥 : 1046.55하락 1.0818:01 07/27
  • 원달러 : 1150.10하락 4.918:01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8:01 07/27
  • 금 : 71.59하락 0.6618:01 07/27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연일 계속되는 폭염'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