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 전북경찰청장 '고추 발언', 승진한지 두달도 안돼 망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북경찰청장’

김재원 전북경찰청장이 출입기자단 초청 만찬 자리에서 언론사 여기자를 상대로 성희롱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김 청장은 13일 오후 8시쯤 김 청장의 관사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초청 만찬 자리에서 한 언론사 여기자에게 쌈을 싸 주면서 “고추를 먹을 줄 아느냐?”고 물었고, 해당 여기자가 “그렇다”고 대답하자, 김 청장은 “여자는 고추를 먹을 줄만 아는 게 아니라, 잘 먹어야 한다”고 발언했다. 김 청장은 또 해당 여기자가 여러 차례 거부 의사를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여기자의 입에 직접 싼 쌈을 넣어주려고도 했다.

김 청장은 이날 자리에 참석한 일부 여기자들과 건배를 하면서 술잔에 1만원짜리 지폐 1장을 둘러 건네 눈총을 받기도 했다. 한 참석자는 “술잔에 지폐를 두르는 건 유흥주점에서 도우미를 상대로 하는 행동으로 알고 있다”며 “여기자들을 어떻게 생각해서 그런 행동을 했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문제가 불거지자 김 청장은 이튿날 오후 당시 만찬 자리에 참석했던 기자들에게 일일이 전화를 걸어 사과의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16일 오전에는 기자실을 찾아 기자단에 공식적으로 사과를 했다.

김 청장은 “술에 취해서 실수로 그러한 발언을 한 것 같다”며 “해당 발언을 한 것에 대해 해당 여기자와 기자단에게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또 술잔에 지폐를 둘러 건넨 것에 대해 “내 집에 온 손님이기 때문에 예의상 택시비 명목으로 건넨 것일 뿐 다른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덧붙였다.

김 청장은 서울경찰청 기동본부장(경무관) 출신으로 지난 9월 경찰인사 때 승진발령된 인물이다.

지난달 7일 전북 전주시 전북지방경찰청 대강당에서 열린 전북지방경찰청장 취임식에서 김재원 전북지방경찰청장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DB
지난달 7일 전북 전주시 전북지방경찰청 대강당에서 열린 전북지방경찰청장 취임식에서 김재원 전북지방경찰청장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DB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4.01상승 3.9212:55 09/17
  • 코스닥 : 1041.62상승 2.1912:55 09/17
  • 원달러 : 1177.20상승 5.412:55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2:55 09/17
  • 금 : 73.09상승 0.8312:55 09/17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민주당 송영길, 창당 66주년 기념 사진 관람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회의, 대화 나누는 김기현·태영호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