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12월 와인 소비 급증… 소주 매출 앞질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홈플러스는 12월 와인 매출이 소주 매출을 크게 앞지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홈플러스가 지난해 자사 주류 매출을 분석한 결과, 연간 전체 주류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맥주(50.7%), 소주(16.6%), 와인(13.3%), 양주(11.7%) 순이었다.


12월에는 맥주(43.7%), 와인(24.2%), 소주(15.1%), 양주(11.3%) 순으로 와인이 소주보다 60% 이상 높은 매출을 기록했다. 와인 매출비중이 가장 적었던 8월(6.7%)과 비교하면 3.6배로 비중을 확대한 셈.


12월은 와인 매출이 가장 높은 달로, 연간 와인 매출의 14.4%를 차지했다. 이는 월평균 매출의 1.7배, 매출이 가장 적었던 7월(5.3%)의 2.7배 수준이다.


 회사 측은 최근 저도수 주류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연말 술자리에서도 소주, 양주보다는 와인을 찾는 소비자가 늘고 있으며, 지속적인 경기불황과 쿡방 인기 등의 영향으로 젊은 층을 중심으로 연말 송년회를 홈파티로 대체하는 수요가 늘어 12월 와인 고객비중이 높게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홈플러스는 와인 소비가 높아지는 12월을 앞두고, 17일부터 12월 23일까지 5주간 전국 141개 점포에서 역대 최대규모의 ‘와인 페스티벌’을 개최, 세계 1000여 종 와인을 최대 70% 할인 판매한다.


영등포점, 월드컵점, 부천상동점 등 전국 50개 주요 거점점포에서는 파이니스트 와인 및 와인 종류에 따라 잘 어울리는 음식을 소개하는 특별 전시존도 구성해 와인 소비를 돕는다는 방침이다..


이 기간 홈플러스는 파이니스트 와인 38종에 대해 2병 구매 시 50%를 할인해주고, 심플리 와인 10종은 3병 구매 시 2만원에 선보인다.


101개 주요 점포에서는 ‘샤또 라뚜르’(59만원), ‘샤또 딸보’(5만원) 등 보르도 그랑크뤼(보르도 지역 1등급 와인 종류)와 ‘알마비바’(9만9000원), ‘몬테스알파 매그넘’(4만9000원) 등 프리미엄 와인 한정수량을 최대 70% 할인 판매한다.

 

  • 0%
  • 0%
  • 코스피 : 3276.19상승 12.3118:01 06/23
  • 코스닥 : 1016.46상승 4.918:01 06/23
  • 원달러 : 1137.70상승 5.818:01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8:01 06/23
  • 금 : 72.52상승 0.7318:01 06/23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