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정권은 짧고 국민은 영원하다… 폭력진압 정당화될 수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청래'

새정치민주연합이 지난 16일 정청래 최고위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당 불법과잉진압대책위원회를 구성, 경찰의 과잉진압 문제에 조직적으로 대처키로 했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정권은 짧고 국민은 영원하다"며 "저도 현장에서 직사로 캡사이신 물대포를 오른쪽 눈에 맞았는데, 현역 의원에게도 이럴 정도이면 일반 국민을 향한 경찰의 태도는 말해 무엇하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최고위원은 "국회 안전행정위원회는 국감 때나 회의 때마다 차벽과 물대포의 위험성을 계속 지적해왔다"며 "대책회의가 끝나고 국회 안행위 소속 야당 의원을 중심으로 경찰청을 찾아가 책임을 묻고 진상규명 등을 요구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정 최고위원, 노웅래 의원 등은 이날 오후 경찰청을 항의 방문, '백남기 농민 살인집압, 강신명 경찰청장 파면 요구 농민기자회견'을 찾아 강신명 경찰청장과의 면담 내용을 전했다. 

정 최고위원은 "청장에게 대국민사과를 요구했고 살인적 폭력진압에 대해 어떤 논리도 정당화될 수 없음을 전달했다"며 "시위현장을 직접 지휘한 구은수 서울청장이 '우리가 뭘 잘못했냐'는 망언에 가까운 발언을 쏟아내는데 대해서도 국민들을 더 자극할 뿐이라고 경고했다"고 밝혔다.

정 최고위원은 "집회 과정에서 불거진 폭력적 과잉 진압에 대해 모든 자료를 요청했다"며 "경찰이 일방적으로 자기들만 자료를 분석해 보도자료를 뿌리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 야당으로서 여러분들과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정청래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왼쪽)이 지난 16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열린 '백남기 농민 살인진압, 강신명 경찰청장 파면 요구 농민기자회견'을 찾아 강신명 경찰청장과의 면담 내용을 전하고 있다. /자료사진=뉴스1DB
정청래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왼쪽)이 지난 16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열린 '백남기 농민 살인진압, 강신명 경찰청장 파면 요구 농민기자회견'을 찾아 강신명 경찰청장과의 면담 내용을 전하고 있다. /자료사진=뉴스1DB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