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3분기 누적보수 38억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배훈식 뉴시스 기자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배훈식 뉴시스 기자
삼성그룹의 전자 및 전자 계열사 CEO 중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이 가장 많은 보수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권 부회장은 전문경영인 중에서도 국내에서 가장 많은 연봉을 받는 인물에 올랐다.

삼성전자와 전자 계열사 등이 지난 16일 발표한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삼성전자 DS(부품)부문 대표인 권 부회장이 올해 3분기까지 받은 보수는 급여 15억6200만원, 상여 22억3300만원, 기타근로소득은 2400만원 등 총 38억2000만원이다.

윤부근 CE(소비자가전)부문 사장의 3분기 누적 보수는 총 23억4100만원으로 기록됐다. 급여는 12억9600만원, 상여는 10억200만원, 기타 근로소득은 4300만원이다.

지난해 삼성전자 '연봉킹'을 차지한 신종균 IM(IT·모바일) 부문 사장의 급여는 세 사람 중 가장 낮은 22억8900만원으로 집계됐다. 급여 12억9600만원, 상여금 9억8400만원, 기타 근로소득 900만원 등이다.

반면 삼성전자를 제외한 그룹의 전자 계열사 최고경영자 중에서는 박동건 삼성디스플레이 사장이 10억9000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급여는 5억3600만원, 상여는 4억4400만원, 기타 근로소득은 2900만원 등이다.

이어 전동수 삼성SDS 사장은 급여 6억9700만원, 상여 2억3200만원, 기타 근로소득 400만원 등 총 9억3300만원의 보수를 받았으며 조남성 삼성SDI 사장은 급여 5억6300만원, 상여 1억7200만원, 기타근로소득 400만원 등 총 7억3900만원을 수령했다.

마지막으로 이윤태 삼성전기 사장은 총 5억4600만원으로 급여 4억5500만원, 상여 8700만원, 기타 근로소득 400만원을 수령했다.

한편 삼성전자의 등기이사 4명의 1인당 평균보수액은 25억400만원으로 집계됐다. 사외이사 2명의 1인당 평균보수액은 6600만원이며 감사위원회 위원 또는 감사 3명의 1인당 평균보수액은 6300만원으로 나타났다.
 

정채희
정채희 poof34@mt.co.kr  | twitter facebook

IT 전 분야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통3사, TV홈쇼핑, 소셜커머스, 오픈마켓,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독자 여러분들의 따끔한 말씀, 혹은 제보 기다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2.13상승 2.8118:01 06/14
  • 코스닥 : 997.41상승 6.2818:01 06/14
  • 원달러 : 1116.70상승 5.918:01 06/14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4
  • 금 : 71.18상승 0.4718:01 06/14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 [머니S포토] 30대 당대표 '이준석' 박수속에 국힘 의총 참석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언급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이준석 체재 국민의힘 첫 최고위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