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신승훈, "'갸우뚱'하지 마세요... 축가 끊고 싶어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힐링캠프 신승훈'

‘힐링캠프’ 신승훈이 최근 하객들이 갸우뚱하는 모습에 축가를 끊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500인’은 지난 주에 이어 데뷔 25주년을 맞은 ‘발라드 황제’ 신승훈이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MC 서장훈은 신승훈에게 “결혼식 축가를 안 했으면 좋겠다. 팬으로서 자기 결혼식에서 그 노래를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신승훈은 “손지창 오연수부터 장동건 고소영까지 축가를 참 많이 불렀다”며 “그런데 축가를 최근 2~3년동안 끊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내가 축가를 부르면 처음엔 사람들이 박수치며 환호하다가 두 소절 부르면 하객들이 고개를 갸우뚱거리며 ‘근데 쟤는 왜 장가 안 가고 노래만 부르고 있지?’라는 반응 같더라. 그래서 축가를 안 하고 있다”고 덧붙여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사진=SBS '힐링캠프'>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