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국선열의 날, 17년간 아무도 찾지 않은 2835명의 위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순국선열의 날'

순국선열의 날(11월17일)을 맞이하여 17년 동안 아무도 찾지 않은 순국선열 2835명의 위패가 있는 현충사가 재조명 됐다.

현재 현충사로 쓰이는 건물은 본래 구한말 독립협회의 독립관(원래 모화관)을 복원해 1997년 지어진 것인데, 소유권을 가진 서울시가 순국선열유족회에 관리를 위탁하면서 순국선열 위패를 모셔놓는 사당으로 쓰이기 시작했다.

그러나 정부와 시에서 운영비를 지원하지 않아 지난 17년 간 자물쇠로 단단히 잠겨 있다. 지난해 4월 김 회장이 취임한 이후에야 처음 일반인에게 공개됐다. 김 회장이 사재를 털어 현충사를 관리할 직원과 해설자를 고용하면서 겨우 운영이 가능해진 것이다. 11월 17일로 지정된 '순국선열의 날' 추모제에 매년 정부 지원금 600만원이 나오는 것 외에는 유족회에 들어오는 자금이라곤 1년에 월간지를 만들어 버는 돈이 전부라고 알려져 있다.

현충사를 관리하는 순국선열유족회 김시명(69) 회장은 "56평에 불과한 현충사는 일본 야스쿠니 신사나 대만 충렬사 등 이웃 나라의 유공자 사당과 비교하면 크기가 500분의 1도 안 된다"며 안타까워했다. 이어 김 회장은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국민의례를 하며 순국선열에 대해 묵념을 올린 기억이 있겠지만, 정작 어떤 이들을 순국선열로 부르는지 정확히 아는 사람은 별로 없을 것"이라 했다.

흔히 애국지사로 알려진 인물들은 살아서 광복을 맞은 독립운동가를 지칭하지만 순국선열은 일제 강점기에 항일전투나 사형·고문 등으로 1945년 광복 이전에 사망한 독립운동가들을 뜻한다고 김 회장은 설명했다. 학계에서는 순국선열의 수를 약 15만명으로 추산하고 있지만, 현재 국가에서 파악하고 있는 인물은 3300여 명에 불과하다고 한다. 그마저도 500여명은 사당 규모가 작아 아직 위패를 모시지 못한 상황이다. 현재 국립현충원에도 애국지사들 묘역만 설치돼 있고 순국선열 묘는 전국에 흩어져 있는 상태다.

다행히 올해부터는 이런 상황이 좀 나아졌다.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이 지난 8월 15일 제70주년 광복절을 맞아 서울 서대문구 서대문독립공원 내 현충사(옛 독립관)에서 참배를 올렸고, 행정자치부가 올해 순국선열의 날에 열리는 추모제 비용 중 1200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 주요 인사 초청 및 행사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지난달 28일 순국선열유족회 관계자들을 만났던 정종섭 행자부 장관은 "순국선열들의 노력과 희생을 국민들에게 알리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 서대문구 서대문독립공원 내 현충사(옛 독립관). /자료사진=뉴스1(국가보훈처 제공)
서울 서대문구 서대문독립공원 내 현충사(옛 독립관). /자료사진=뉴스1(국가보훈처 제공)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