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산 폭포 개방, 축구장 3배 길이 '토왕성폭포' 보러 갈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설악산 폭포 개방' '토왕성폭포 개방'

악산 '토왕성폭포'가 45년 만에 일반에 공개된다. 토왕성폭포는 화채봉에서 흘러 칠성봉을 끼고 돌며 상단 150m, 중단 80m, 하단 90m로 총 길이는 320m에 달한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지난 15일 설악산 국립공원 토왕성폭포의 비경을 볼 수 있는 탐방로와 전망대를 개설, 이달 말부터 개방한다고 밝혔다.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1970년 이후 45년 만의 공개다.

토왕성폭포는 지난 2011년 국립공원 100경으로 선정됐다. 이후 2013년 국가지정문화재인 '명승(제96호)'으로 지정됐으나, 위험지역이 많아 조망할 수 있는 탐방로가 없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설악동 소공원에서 비룡폭포구간까지 2.4㎞의 기존 탐방로를 약 400m 연장해 토왕성폭포를 볼 수 있는 전망대를 설치했다. 이 곳은 연중 개방될 예정이다. 비룡폭포에서 토왕성폭포로 직접가는 방향은 낙석, 절벽 등 위험지역이 많아 통제가 지속될 방침이다.  

한편 축구장 국제 규격은 길이 100~110m, 너비 64~75m다.

설악산 토왕성폭포. /사진=국립공원관리공단
설악산 토왕성폭포. /사진=국립공원관리공단
 

  • 0%
  • 0%
  • 코스피 : 3239.90하락 14.5212:20 07/26
  • 코스닥 : 1054.82하락 0.6812:20 07/26
  • 원달러 : 1153.20상승 2.412:20 07/26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2:20 07/26
  • 금 : 72.25상승 0.8212:20 07/26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 [머니S포토] 서욱 장관 "청해부대 장병 백신 접종에 관심·노력 부족"
  • [머니S포토] 송영길 "민주당 후보들 간 지역주의 논란 벌어지는 것 매우 유감스러"
  • [머니S포토] 이준석 "우리당 탄핵으로 서로 헐뜯는 문화 사라지게 했다"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