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 단통법 시행 추진? '요금 인하로 가계 부담 경감 하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단통법' '일본 단통법'

일본 정부가 휴대폰 단말기 가격인하 경쟁을 근절하기 위해 인하 상한을 설정하기로 했다. 우리나라가 도입한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과 유사하다.

다카이치 사나에 총무상은 16일 니혼게이자이신문 인터뷰에서 휴대폰 통신료 인하와 이용자 차별을 방지하기 위해 휴대폰 단말기 가격 인하금액 상한설정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일본 총무성은 지난 9월 아베 신조 총리가 경제재정 자문회의에서 가계부담 경감을 이유로 통신요금 인하방안을 검토할 것을 지시해 대책을 모색 중이다. 다카이치 장관은 "통신요금 인하가 가처분소득의 증가로 이어지면 좋겠다"며 의욕을 보여왔다.

총무성의 가계조사에 따르면 2인 이상 일본인 가구의 소비지출 중 휴대폰요금 비율은 지난 10년간 약 20% 증가해 4.4%의 비중을 차지했다.

일본 총무성은 지난 10월 학자와 컨설턴트, 소비단체 대표들로 구성된 전문가회의를 열고 데이터 통신의 이용이 적은 사람을 위한 저렴한 요금제를 마련하거나 단말기 가격과 통신요금을 분리하는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와 함께 저렴한 스마트폰회사 육성책 등도 함께 논의했다.

다카이치 장관은 "만일 과도한 가격인하가 시정되면 데이터 통신 등의 이용이 적은 사람에게 저렴한 요금제를 제공하기 쉬워진다"고 말했다. 아울러 "독점 금지법에 저촉되지 않는 형태로 어떤 규제를 취할 수 있는지 전문가회의를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시행된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단통법) /사진=뉴시스
지난해 시행된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단통법) /사진=뉴시스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7.02상승 10.8313:18 06/24
  • 코스닥 : 1014.09하락 2.3713:18 06/24
  • 원달러 : 1135.50하락 2.213:18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13:18 06/24
  • 금 : 73.43상승 0.9113:18 06/24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과방위 또 파행' 회의장 퇴장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국회 환노위 회의 주재하는 송옥주 위원장
  • [머니S포토] '국힘 부동산 전수조사 압박' 윤호중 "생선도 머리부터 썩기 마련"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