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소지품에 한국 신분증… 외교부 "한국도 IS 테러 가능성 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S 소지품’

급진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원의 소지품에서 한국어가 적힌 사원증 등이 나온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아랍 언론 하와르뉴스 등은 쿠르드 인민수비대(YPG)가 시리아 동북부 하사카의 압둘아지즈 산맥에 은폐된 IS 기지를 급습한 뒤 노획한 소지품을 지난 5월 공개했다.

공개된 전 중 사망한 IS 대원의 소지품에는 대구에서 사용되는 '대경교통카드'와 달서구 성서산업단지에 위치한 한 업체의 사원증이 포함돼 있었다. 

특히 사원증에는 사망자로 추정되는 A씨 이름과 사진이 부착돼 있었다. 확인 결과 A씨는 외국인 산업연수생 신분으로 해당 업체에 약 1년 간 근무한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하와르 뉴스 홈페이지
/사진=하와르 뉴스 홈페이지

한편 외교부는 17일 대한민국도 IS의 테러 공격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임성남 외교부 1차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긴급 간담회에 참석해 '한국도 IS의 공격을 언제 당할지 모르는 것 아니냐'는 새누리당 박상은 의원의 질의에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임 차관은 이어 'IS의 십자군 동맹에 한국이 포함돼 있느냐'는 질문에 "총 62개국 중 우리나라가 포함돼 있고 (포함된 사실을) 9월에 확인했다"고 답했다.

또 'IS에 가담한 것으로 알려진 김군과 그 외에 두명이 더 있다는 외신 보도에 대해 파악을 했느냐'는 질문에 "현지 공관 등을 통해서 계속 진위 여부를 확인하려고 노력하고 있는데 확실하게, 결정적으로 확인된 바는 없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8:01 06/18
  • 금 : 72.35하락 0.43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