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소만으로 건강해진다? 천연 철분제 복용이 '필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뉴트리코어 비타민
/사진제공=뉴트리코어 비타민
지나친 육류 섭취가 비만 등 각종 성인병을 유발하는 것으로 밝혀지면서, 최근 채소 위주의 식단을 선호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그러나 오랜 시간 채식 위주의 식단을 고집할 경우, 영양소 불균형으로 인해 건강에 이상이 올 수 있다. 특히 문제가 되는 것은 철분 결핍이다.

많은 이들이 철분이 많은 음식인 브로콜리, 시금치 등의 채소를 즐겨 먹는데 왜 철분 결핍이 되는지 의아해할 수 있다. 이는 우리의 토양이 살충제나 농약 등 화학물질에 오염이 되면서 상당수의 토양이 영양분을 소실했고, 각종 과일과 채소들은 영양분 결핍에 시달리고 있다.

제1차 유엔환경개발회의에 따르면 지난 20세기 동안 북아메리카 대륙의 농지에서 전체 영양분의 85%가 소실됐고, 아시아와 남아메리카 대륙에서는 76%가 사라졌다. 아프리카와 유럽도 각각 74%와 72%의 영양분이 사라졌다. 이들 영양분 중에는 인체에 꼭 필요한 무기질 60종과 비타민 16종이 포함돼 있다.

이에 많은 소비자들이 철분제 구입에 열을 올리고 있다. 온라인에선 GNC, 암웨이 등 유명 업체의 철분 보충제에 관한 문의가 끊이질 않고 있으며, 아마존이나 아이허브, 비타트라 같은 해외직구사이트의 추천 상품을 구매대행하려는 이들도 많아지는 추세다.

그러나 철분 보충제를 고를 땐 브랜드 인지도나 단순 추천, 순위보다 중요한 게 있다. 그것이 헴철인지 비헴철인지, 그리고 합성 철분인지 아닌지를 확인하는 일이다.

철분은 크게 동물성 철분인 ‘헴철’과 비동물성 철분인 ‘비헴철’ 두 가지 종류가 있다. 이들의 가장 큰 차이점은 체내 흡수율로, 헴철은 20~35%, 비헴철은 5~10%의 흡수율을 보인다. 이 때문에 소비자들 중엔 헴철이 더 좋다고 여기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한국영양학회의 <영양학 최신정보>에 따르면, 철분이 부족한 사람의 경우엔 비헴철의 체내 흡수율이 최대 50%까지 상승한다. 효율성 측면에서 비헴철이 훨씬 우수한 것이다.

게다가 동물의 피에서 원료를 얻는 헴철의 경우, 동물을 사육하면서 사용하는 항생제나 성호르몬제가 최종 소비자인 사람의 몸에 그대로 쌓여 부작용을 유발할 가능성도 있다. 강순남 자연건강교육원장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최근 초등학생 학부모 사이에 걱정거리로 떠오른 성조숙증의 원인도 성장 촉진제를 맞은 육류 때문”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반면 식물, 유산균 등에서 그 원료를 얻는 비헴철은 철분의 흡수와 활성을 도와주는 보조 영양소를 다수 포함하고 있어 인체 친화적이며, 부작용에 대해서 논의된 바도 없다.

그러나 비헴철이라 해도 그것이 합성 철분을 원료로 사용한 것이라면 문제가 될 수 있다. 대표적인 합성 철분인 푸마르산제일철의 경우, 금속 철에 맹독성 물질인 황산을 넣은 후 푸마르산을 더해 만들어진다. 황혜영 경남여약사회 부위원장은 한 인터뷰에서 “푸마르산제일철 등 합성 철분은 흡수율이 극히 낮고, 변비와 같은 부작용이 많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따라서 건강을 위해서는 100% 천연원료로 만든 비헴철의 철분제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천연 철분제와 합성 철분제는 제품 뒷면의 ‘원재료명 및 함량’을 보면 된다. 천연 철분은 ‘유산균배양분말(철 10%)’처럼 천연원료명과 영양성분이 함께 표기돼 있지만, 합성 철분은 ‘황산제일철’처럼 영양성분만 표기돼 있다.

또한 철분 분말을 알약이나 캡슐 형태로 제조할 때 사용되는 이산화규소(실리카), 스테아린산 마그네슘, 히드록시프로필메틸셀룰로오스(HPMC) 등의 화학 부형제가 들어갔는지도 확인해야 한다. 이러한 화학 첨가물들은 규폐증, 폐암, 설사 등을 유발할 수 있으며, 체내 영양분 흡수 방해, 독소 수치 상승 등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현재 시판되는 철분제 가운데 100% 천연원료로 만들어진 비헴철 보충제면서 화학 부형제를 일절 사용하지 않은 제품은 뉴트리코어 비타민 철분제를 비롯한 극소수에 불과하다.

건강을 생각해 채식을 선택할 경우 철분 영양제는 필수다. 그러나 자칫 아무 제품이나 골랐다간 별다른 효과 없이 부작용으로 고생만 하게 될 수도 있다. 따라서 철분제를 사기 전에 헴철인지 비헴철인지, 또한 화학 부형제가 사용되진 않았는지 살펴보는 지혜가 필요하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9상승 12.3118:01 06/23
  • 코스닥 : 1016.46상승 4.918:01 06/23
  • 원달러 : 1137.70상승 5.818:01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8:01 06/23
  • 금 : 72.52상승 0.7318:01 06/23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