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이면 늘어나는 치질환자, 수술 없는 무통치질치료법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치질은 치핵, 치루, 치열과 같은 항문 안팎의 질환을 일컫는 명칭으로 치질 증상 중에서도 특히 치핵의 발생률이 높은 편이다.

대부분 화장실에 오래 앉아 있는 습관을 가진 경우 치질 증상이 쉽게 나타나는데, 이유인 즉 피가 항문으로 몰려 있는데다 압박이 오래 지속되기 때문으로 항문 주변의 혈액순환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아 울혈이 발생하거나 늘어나게 되는 것이라 볼 수 있다.

이에 날씨가 추워지면서 모세혈관이 수축돼 혈액순환이 잘 되지 않는 이맘때면 치질환자들의 고통은 더욱 커질 수밖에 없을 터.

실제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겨울철에 치질로 병원을 찾는 환자 수가 가장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무엇보다 치질로 고통 받으면서도 수술 받기가 두려워 치료를 꺼리거나 이미 치질 수술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치질이 재발해 수술을 꺼리는 환자들도 적지 않다고 한다. 

겨울이면 늘어나는 치질환자, 수술 없는 무통치질치료법은?
이와 관련해 백제한의원 강홍구 원장은 "치질은 항문 주위 혈액순환장애와 출혈 증상으로 발생하는 만큼 굳이 수술을 하지 않더라도 치료가 가능하다."고 전하며, 무통치질치료법으로 치질환과 치질연고를 소개했다.

우선 간편하게 먹는 환약인 치치단은 위나 장기 등 순환기계를 개선하여 소화 흡수를 돕는다. 이에 대장 내 주름에 낀 숙변을 제거해 변비나 설사를 치료하고 항문 주변 혈액 순환을 개선해 어혈이나 충혈을 제거해 항문질환을 치료. 예방해 준다.

더불어 치치고는 간편하게 바르는 치질연고로 항문 주변의 긴장된 근육을 풀어줌으로써 배변을 돕고 마찬가지로 항문 주변의 어혈과 종창을 제거해 치핵이나 치열 등을 치료하고 통증이나 출혈을 막아 준다.

수술적 치료에 앞서 치질의 원인인 열과 압력을 해결하는 것이 우선으로 압력은 배변 시 누구에게나 있는 요소이지만 대소장의 열을 해결하는 치치단과 치치고가 효과적이라는 것이 강 원장의 설명이다.

마지막으로 강홍구 원장은 "치질과 같은 항문질환은 치료를 미룰수록 더 힘들고 향후 치료가 어려워질 수 있다."고 강조하며, "치질 증상이 의심된다면 전문의를 찾아 적절한 치료를 받기 바라며, 무통치질치료법을 시행하는 치질 병원을 우선으로 찾는 것도 현명한 방법."이라 조언했다.
 

  • 0%
  • 0%
  • 코스피 : 3134.52하락 18.818:01 05/17
  • 코스닥 : 962.50하락 4.2218:01 05/17
  • 원달러 : 1134.80상승 6.218:01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7
  • 금 : 65.26하락 1.318:01 05/17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 예방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정책현안 점검
  • [머니S포토] 중소기업중앙회 찾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