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MA 라인업, 대형 기획사 중심의 시상식 아냐…"모든 가수가 섭외 대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MAMA 라인업'

'2015 MAMA'가 베일을 벗었다.


'2015 MAMA(Mnet Asian Music Awards)' 사전 기자간담회가 1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M 센터 탤런트 홀에서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엠넷콘텐츠부문의 신형관 부문장, 김기웅 엠넷 국장, 김현수 컨벤션사업국장, 중소기업청 해외시장과 노용석 과장, 문화체육관광부 대중문화산업과 하윤진 과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공개된 '2015 MAMA' 하이라이트 영상에는 스티비 원더, 존 레전드, 성룡 등 해외 스타들과 싸이, 씨스타, 미쓰에이, 2PM, 엑소, 빅뱅 등 국내 스타들의 과거 'MAMA' 공연 모습이 담겼다.


영상 속 화려한 라인업과 무대는 이보다 더 화려한 무대가 나올 수 있느냐는 우려를 불러왔다.


이름만으로도 기대감을 주는 라인업이 추가 공개돼 이러한 우려를 단숨에 깨버렸다. 남성 아이돌그룹 빅뱅과 아이콘, 박진영의 무대는 물론 해외 아티스트인 펫샵보이즈와 걸 그룹 f(x)의 콜라보레이션 무대가 예고됐다.


김기웅 엠넷 국장은 "빅뱅과 아이콘이 같이 무대하고 박진영이 대규모 밴드들하고 퍼포먼스가 강한 무대를 한다"며 "펫샵보이즈와 f(x)도 함께 합동무대를 한다"고 밝혔다.


이번 '2015 MAMA'의 주제는 'The State Of Techart(Tech+Art, 데카르트)'였다.

그는 "내용적인 아트 면에서는 세계적인 시상식을 추구하고 테크를 넣은 건 테크놀로지 면에서도 한 단계 새로운 시상식으로 도약하겠다는 뜻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는 사각 틀 무대에서 좀 더 발전시켜보자. 시도했던 기술적으로 발전된 세트나 기계 장비를 발전시켜보자는 것이 컸다. 15년 같이 해온 기술 스태프들이 아시아 최고 수준이다. 저희와 그들도 1년 동안 준비한다"고 말해 무대 구성에 대한 기대감도 높였다.


월드스타 싸이의 출연 가능성도 '2015 MAMA'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기존 대형기획사 중심에서 벗어난 소형기획사나 신진 아티스트를 위한 무대 마련도 반가운 소식이었다.


엠넷콘텐츠부문 신형관 부문장은 싸이의 출연 가능성에 대해 "모든 가수들이 섭외 대상이다. 모두 싸이가 나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당장에 말씀드리기엔 때가 아니다. 자세히 정리가 되는 대로 알려드리겠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김기웅 엠넷 국장은 "가장 좋은 구성과 스토리에 가장 진보된 기술이 합쳐진 최고의 무대를 보여드리겠다"라고 각오를 보였다. 그는 "늘 나오는 이야기가 '대형 기획사 중심의 시상식이 아닌가'라는 것이다. 늘 가능성이 있는 소형 기획사나 새로 나온 아티스트를 소개시키고 싶었다. 이번엔 최대한 그런 기회를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2015 MAMA'는 오는 12월 2일 오후 홍콩 아시아 월드 엑스포(AsiaWorld-Expo)에서 열린다.

<사진=CJ E&M>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18:03 04/16
  • 금 : 64.17상승 1.61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